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탐지견, 코로나도 잡아낸다…냄새로 83% 적중

송고시간2020-07-25 09:52

댓글
코로나19 샘플 탐지 훈련을 받는 독일 군견
코로나19 샘플 탐지 훈련을 받는 독일 군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탐지견의 발달한 후각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가려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하노버 수의과대 연구진은 군견 출신 탐지견이 비교적 높은 정확도로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점액 및 타액 샘플을 구별해냈다고 밝혔다.

8마리의 탐지견은 본 실험에 앞서 1주일간 별도의 후각 훈련을 받았다.

이후 1천여개 샘플의 냄새를 맡게 한 결과, 83%의 높은 적중률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타액 샘플을 구분해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감염병 전문가 마렌 폰 쾨크리츠-블리크베데 교수는 "질병에 걸린 환자의 체내 대사 과정이 완전히 바뀌며, 탐지견이 이러한 변화 과정에서 나타나는 특정 냄새를 감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탐지견들이 샘플이 아닌 실제 바이러스 감염 환자도 가려낼 수 있을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또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다른 독감 바이러스를 어느 정도로 구분해낼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하노버대 소동물 내과의 홀거 폴크 교수는 이번 연구가 시범적인 수준이라면서도 실제 탐지견을 현장에서 활용할 많은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특히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없는 지역에서 탐지견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주로 폭발물이나 약물을 찾는 데 동원되는 탐지견들은 최근 다양한 종류의 암이나 당뇨병 환자의 저혈당 냄새를 감지하는 데에도 이용되고 있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