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책한 류현진 "내가 제일 못해…긴장감 컸다"

송고시간2020-07-25 13:52

댓글

토론토 데뷔전에서 탬파베이 상대로 4⅔이닝 3실점

몬토요 감독 "류현진 선발이면 승리 기회 있다"

마운드 내려가는 류현진
마운드 내려가는 류현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 데뷔전에서 5회를 채우지 못한 류현진(33)은 아쉬움을 지우지 못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5회 말 2사에서 쓰쓰고 요시토모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스코어는 6-1에서 6-3으로 좁혀졌고, 류현진은 후속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2루타를 내주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류현진은 5회를 끝까지 책임지고 싶어했으나 찰리 몬토요 감독은 단호했다.

토론토 지역 일간지 '토론토선'과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통역을 통해 "전체적으로 힘든 경기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새로운 팀과 새로운 환경에서 첫 경기다 보니 다소 긴장을 했다"며 "커맨드가 예전만큼 날카롭지 않았다"고 말했다.

평소 칼날 같은 제구를 자랑하는 류현진이지만 이날은 그답지 않게 볼넷 3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를 내줬다.

이닝을 거듭할수록 제구가 흔들린 류현진은 마운드를 내려왔을 때 이미 투구 수가 97개(스트라이크 54개)에 달했다.

류현진에게 투런 홈런 뽑아낸 쓰쓰고
류현진에게 투런 홈런 뽑아낸 쓰쓰고

[AP=연합뉴스]

그는 "몸이 붕 떠 있는 느낌이었다. 아마도 첫 경기에 대한 긴장감이 컸던 것 같다"며 "이로 인해 밸런스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경기 초반과 4∼5회가 달랐던 가장 큰 이유는 아마도 그래서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솔직히 말해서 오늘 경기에서는 내가 제일 못한 것 같다"고 거듭 자책한 뒤 "하지만 내가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모두가 오늘처럼 해준다면 우리는 순조롭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류현진에게는 아쉬운 결과였지만 경기는 토론토의 6-4 승리로 끝이 났다.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지만 토론토는 1선발이 등판한 경기에서 승리를 챙겼다.

게다가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 3위에 오른 탬파베이의 에이스 찰리 모턴을 상대로 거둔 승리였다.

지난 시즌 상대 전적에서 6승 13패로 절대 열세였던 탬파베이와의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둔 터라 토론토에는 그 의미가 남달랐다.

몬토요 감독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좋은 팀들은 2명, 3명, 또는 4명의 좋은 선발투수가 있다"며 "그렇기에 쉽게 연패에 빠지지 않는다. 우리 역시 류현진이 선발투수로 나왔을 때는 언제나 승리할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