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형견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영동고속도로서 한바탕 '소동'

송고시간2020-07-26 18:37

댓글
고속도로 출현한 흰색 대형견
고속도로 출현한 흰색 대형견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26일 강원 강릉에서 서울로 향하는 영동고속도로 상행선 한복판에서 대형견 한 마리가 출현, 2차 사고를 우려한 운전자들의 가슴을 쓸어내리는 등 한바탕 소동을 빚었다.

한국도로공사 강원지역본부와 강원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5분께 강원 횡성군 둔내면 삽교리 인근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면 163.5㎞ 지점에서 목줄이 풀린 흰색 대형견 한 마리가 포착됐다.

영동고속도로를 이용해 귀경길에 나선 운전자들은 차들이 '쌩쌩' 달리는 고속도로에 출현한 개를 보자 화들짝 놀랐다.

대형견이 고속도로에 출현 한바탕 소동
대형견이 고속도로에 출현 한바탕 소동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한 운전자는 "개들이 도로로 뛰어들어 2차 사고가 나거나 이를 피해 급 핸들을 조작하다가 교통사고가 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개는 고속도로 상행선 3∼4㎞의 갓길 구간을 오르내렸고, 개 출현에 놀란 운전자들은 차를 서행하는 등 한바탕 소동을 빚었다.

운전자 등의 신고를 받은 도로 공사와 소방당국은 1시간 50여 만인 오후 6시 3분께 대형견 1마리를 포획하는 데 성공했다.

도로 공사 관계자는 "자칫 개가 놀라 고속도로로 뛰어들지 않도록 하기 위해 자극하지 않고 매우 조심스럽게 포획하느라 시간이 걸렸다"며 "고속도로 인근 마을에서 기르던 개가 목줄이 풀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