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한인교수 살해용의자 남녀 얼굴 공개…"강도행각중 살해 추정"

송고시간2020-07-27 00:07

댓글

"유해 찾기위해 중장비 동원, 48일간 하루 10시간씩 쓰레기매립장 수색"

채 교수 살해 용의자 게이브리엘 오스틴
채 교수 살해 용의자 게이브리엘 오스틴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애리조나주립대(ASU)의 한인 채준석 교수를 살해한 10대 남녀 용의자 2명의 얼굴이 공개됐다.

또 이들 용의자가 강도 행각 과정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미 수사당국은 판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6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매리코파카운티 보안관실은 채 교수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흑인 남성 제이비언 에절(18)과 게이브리엘 오스틴(18·여)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들은 1급 살인, 무장 강도, 차량 절도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채 교수 살해 용의자 제이비언 에절
채 교수 살해 용의자 제이비언 에절

[AP=연합뉴스]

폭스 뉴스는 이들 용의자가 무장 강도 행각 중 채 교수를 살해한 것으로 수사당국이 믿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정확한 범행 동기는 추가 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용의자들에게는 각각 100만달러(약 12억원)의 보석금이 책정됐다고 CNN 등이 전했다.

매리코파카운티 보안관실은 3월 25일 채 교수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은 이후 수사를 벌여왔다.

살인 용의자들을 붙잡은 것은 애리조나주에서 한참 떨어진 루이지애나주 슈리브포트의 경찰관들이었다.

이들은 채 교수 소유의 차에 에절과 오스틴 등 3명이 타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심문 끝에 이들이 채 교수를 살해했다고 판단했다.

루이지애나주 경찰관들은 3월 30일 매리코파카운티 보안관실에 이를 통지했다.

경찰은 조사를 통해 채 교수가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교외에서 살해됐으며 이후 용의자들이 시신을 대형 철제 쓰레기통에 버렸다는 것을 파악했다.

실종됐던 미 애리조나대 한인 교수, 끝내 시신으로 발견
실종됐던 미 애리조나대 한인 교수, 끝내 시신으로 발견

(서울=연합뉴스) 지난 3월 실종됐던 미국 애리조나주립대(ASU)의 한인 교수가 결국 시신으로 발견됐다고미 ABC 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미 애리조나주립대 채준석 교수. [애리조나주립대 홈페이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경찰은 5월 11일부터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노스웨스트 리저널 쓰레기매립장에서 광범위한 수색을 벌여 67일 만인 지난 17일 채 교수의 유해와 다른 범행 증거들을 찾아냈다. 채 교수가 실종된 때로부터는 114일 만이다.

폭스 뉴스는 지역 언론을 인용, 채 교수의 유해를 찾기 위해 평균 15명의 요원이 48일간 하루 약 10시간씩 쓰레기매립장을 뒤졌다고 전했다.

CNN 방송은 수색 작업에는 애리조나주 주방위군과 지역 건설회사가 지원한 폐기물 처리 장비 및 중장비가 동원됐다고 보도했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