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미애, 아들 꺼낸 윤한홍에 "소설 쓰시네"…법사위 파행

송고시간2020-07-27 17:27

댓글
답변준비하는 추미애 장관
답변준비하는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열린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답변준비를 하고 있다. 2020.7.27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홍규빈 기자 = "소설을 쓰시네."(추미애 법무부 장관), "국회의원들이 소설가입니까?"(미래통합당 윤한홍 의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27일 전체회의가 추미애 장관 아들의 군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의혹을 둘러싼 논란으로 한때 파행했다.

통합당 윤한홍 의원은 추 장관이 아닌 고기영 법무부 차관을 지목, "올해 서울동부지검장에서 법무부 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 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추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 사건을 맡은 동부지검에서 해당 사건을 뭉개고 그 대가로 법무부 차관이 된 것 아니냐는 취지로 해석이 가능한 질문이었다.

이에 고 차관은 "글쎄요"라고 답했고, 이 과정을 지켜보던 추 장관은 "소설을 쓰시네"라고 불쾌감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그러자 윤 의원은 추 장관에게 "국회의원들이 소설가입니까"라고 즉각 항의했다. 추 장관은 "질문도 질문 같은 질문을 하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윤 의원과 추 장관의 설전은 여야 의원 간 충돌로 번졌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윤 의원을 향해 "그렇게 질문하는 사람이 어딨나. 국회의원이라고 맘대로 질문할 수 있나. 장관에 대한 모욕이고, 차관에 대한 모욕도 된다"고 따졌다.

윤 의원은 "김 의원은 뭐하는 분이냐. 법무부 직원인가. 장관 비서실장인가?"라고 쏘아붙였고, 김 의원은 "국회의원"이라고 맞섰다.

급기야 회의장은 여야 의원들의 고성으로 채워졌다.

결국 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질의답변이 진행되기 어려운 것 같다. 잠시 정회하겠다"면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자리를 떴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