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항 n차 감염 확산…수리업체 직원 가족 또 확진

송고시간2020-07-28 09:50

댓글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서 32명 무더기 확진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서 32명 무더기 확진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선원 94명 중 32명이 신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원양어선 페트르원호(7천733t·사진 앞에서 두 번째)가 24일 부산항 북항에 정박해 있다. 2020.7.24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선원 32명이 확진된 부산항 입항 러시아 어선과 관련된 지역사회 2차 감염사례가 또 나왔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161번 확진자의 자녀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161번 확진자는 선원 32명이 확진된 러시아 어선 페트르원호(7천733t·승선원 94명) 수리작업을 맡은 업체 직원이다.

161번 확진자는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했다.

그의 자녀인 167번 확진자는 1차 진단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지만, 27일 2차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고 시 보건당국은 전했다.

167번 확진자는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원 연관 두 번째 지역사회 2차 감염사례가 됐다.

'러시아 선원→수리업체 직원→직원 가족'으로 이어지는 부산항 발 지역사회 2차 감염인 셈이다.

그는 아버지인 161번 확진자가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 페르트원호 선박 수리에 참여한 158번 확진자와 함께 거주하는 가족 1명(165번 확진자)이 확진돼 러시아 선원 연관 첫 지역사회 2차 감염 사례가 됐다.

마스크 착용하지 않은 러시아 선원
마스크 착용하지 않은 러시아 선원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4일 오후 부산 북항에 배 수리를 위해 정박 중인 러시아 선박에서 선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0.7.24 kangdcc@yna.co.kr

시는 확진된 수리업체 직원 8명의 가족 24명 중 2명이 확진됨에 따라 나머지 22명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할 예정이다.

시 보건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1차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던 167번 확진자가 2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음에 따라 그를 연결고리로 한 또 다른 지역사회 'n차' 감염으로 확산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로써 부산지역 누적 확진자는 167명으로 늘어났다.

입원 환자는 16명인데 해외입국자가 6명, 접촉자가 10명이다.

퇴원자는 148명이며, 사망자는 3명이다.

격리 대상은 3천867명인데 해외입국자가 3천525명, 확진자 접촉자가 342명이다.

osh998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