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항서도 러시아 선원 1명 확진…동승 19명 선내 격리(종합)

송고시간2020-07-29 10:08

댓글

격리된 선원 모두 음성 판정…"현재까지 추가 감염 없어"

도선사도 방호복 입고 승선해 감염 사전 차단

선원 확진자 발생한 인천항 입항 러시아 화물선
선원 확진자 발생한 인천항 입항 러시아 화물선

(인천=연합뉴스) 지난 26일 인천 북항에 입항한 뒤 선원들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확진자 1명이 발생한 러시아 화물선의 모습. 2020.7.29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제공]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부산항에 이어 인천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외국인 선원이 발생했다.

인천항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원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9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2시 인천 북항에 입항한 러시아 6천800t급 화물선에 타고 있던 60대 러시아인 선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화물선에는 총 20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으며 지난 2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고철을 싣고 인천항으로 출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최근 부산항에서 발생한 러시아 선원 집단감염 사례 등을 고려해 인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의 전체 선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한 러시아 화물선 선원 20명은 증상이 없었으며 검사 당일 저녁 양성 판정을 받은 1명 이외에 다른 선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 북항 전경
인천 북항 전경

[인천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물선이 입항할 당시 승선했던 한국인 도선사도 방호복을 착용한 상태로 배에 타 감염을 사전에 차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을 인하대병원으로 이송하고 나머지 선원 19명은 선내에 14일간 격리 조치했다.

또 선박을 소독하고 14일이 지난 뒤 화물을 하역하도록 했다.

인천해수청과 검역소 등 관계 기관은 최근 부산항 외국인 선원 감염 사태를 계기로 외항선과 선원에 대한 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인천항에 입항한 외항선은 총 3천777척으로 월평균 600척이 넘는 선박이 외국과 인천을 오가고 있어 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러시아 선박이 들어올 당시 도선사가 사전에 방호복을 착용하고 입항 직후 전체 선원에 대한 검사를 해 현재까지 추가 감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sm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