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서운 확산세 항만 코로나…부산항 러 선박 12명 추가 확진(종합)

송고시간2020-07-29 10:39

댓글

집단감염 발생 페트르원호 격리 중 선원 추가 감염자 속출

인천서도 러 화물선 선원 1명 양성 판정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서 32명 무더기 확진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서 32명 무더기 확진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4일 부산 북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원양어선 페트르원호(7천733t·승선원 94명)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승선원들이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국립부산검역소는 '페트로호의 선원 94명 중 3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2020.7.24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항에 입항해 집단감염이 나온 러시아 선박에서 선원 12명이 또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한 달 새 부산항 입항 후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선원은 90명으로 늘어났다.

인천에 입항한 러시아 화물선에서도 확진 환자가 나와 '러시아 선원발 항만 코로나'가 부산항을 넘어 전 항만으로 확산할 조짐도 보인다.

29일 부산 국립검역소에 따르면 지난 8일 부산항 북항 신선대부두에 들어온 러시아 어선 페트르원호(7천733t·승선원 94명)에서 선원 1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배에는 지난 24일 확진자 32명이 나온 상태라 한 배에서만 확진자 44명이 나온 상태다.

이에 총 선원 94명 중 절반 가까이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슈퍼 감염 우려를 낳고 있다.

더구나 이 배에 작업차 승선했던 선박수리업체 직원 1명에 이어 동료 직원은 물론 자녀 등에 대한 2차 감염까지 속출하고 있는 상태다.

검역소 측은 능동감시를 하던 중 선원 2명이 오한 등 코로나 관련 증상을 신고했고, 이에 전수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 유증상 환자 2명을 포함해 무증상 환자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역소 측은 확진자 12명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검역소 측은 나머지 선원에 대해 다음 주 중 추가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검역소 관계자는 "선원 수가 워낙 많고 절반 가까이 감염된 만큼 추가 진단검사 등을 통해 페트르원호를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6일 오후 2시 인천 북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6천800t급 화물선에 타고 있던 60대 러시아인 선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psj1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