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람이 먼저죠?"…부산 지하차도 희생자 유족 국민청원

송고시간2020-07-29 11:45

댓글

"시스템 무너졌는데 아무도 관심 안 가져" 직접 호소

부산 지하차도 유족이 올린 국민청원
부산 지하차도 유족이 올린 국민청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에 내린 집중호우 때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에 갇혔다가 숨진 3명의 유족이 부산시와 정치권이 지금껏 제대로 된 설명과 위로조차 없었다며 청와대 국민 청원을 제기했다.

29일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대통령님! 사람이 먼저죠? 맞죠?'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번 사고로 숨진 20대 여성 삼촌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부산 시내에서 3명이 익사했습니다. 대통령도 아시는 길일 겁니다. 부산역 옆 부둣길로 가는 지하차도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부산이 하루아침에 세워진 도시가 아닌데 도시 한가운데서 사람이 물에 빠져 죽었답니다. 부산시장 대행, 민주당 부산시당과 면담한 녹취가 있는데 내용을 들어보면 이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판단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대통령님의 연락을 기다린다"며 글을 맺었다.

청원인에게서 받은 녹취 파일을 들어보면 사고 직후 조카가 숨진 사실을 들었을 때의 황망함과 장례식 후인 27일 부산시청에서 문전박대를 당하고 민주당 부산시당 등을 찾아가 하소연한 정황이 고스란히 나타난다.

청원인은 민주당 부산시당에 찾아가 "부산시장(권한대행)을 찾아갔지만, 당연히 안 만나줬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부산에 내려왔는데 가장 큰 피해를 본 유족들을 이야기도 듣지 않고 뭘 보고 갔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호우경보에도 매뉴얼대로 지하차도를 통제하지 않은 것은 시스템이 무너진 것이다"며 "이렇게 시스템이 무너지도록 나둬놓고 사고가 났는데 찾아오는 사람 하나 없다. 나라가 바뀌라고 민주당을 찍어줬는데 바뀐 게 무엇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규모는 다르지만, 시스템이 무너진 것은 세월호와 똑같다"며 "민주당은 그런 부분에서 책임을 가져야 하며 이 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는 "사고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부산시당에서도 지난주 금요일 관련 성명을 냈고 유족들이 원하는 진상규명 등을 위해서 당에서도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유족은 부산시에서 문전박대를 당했다는 사정이 담긴 언론 보도 후 사고 나흘 만에 뒤늦게 입장표명을 한 변성완 부산시 권한대행을 만날 수 있었다.

지하차도 침수 사고 현장 찾은 진영 장관
지하차도 침수 사고 현장 찾은 진영 장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3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제1지하차도를 찾아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 듣고 있다. 이 곳은 지난밤 내린 폭우 때 침수해 차량에 갇힌 3명이 목숨을 잃었다. 2020.7.24 handbrother@yna.co.kr

유족들은 부산시 면담에서 "큰 것을 바란 것이 아니다. 수습부터 장례까지 전부 유가족 힘으로 진행했는데 책임 있는 사람이 찾아와 따뜻하게 손 한 번 잡아주며 위로해주기를 바랐는데 안타깝다"고 말하며 시를 찾아온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부산시 측은 면담에서 진심 어린 사과나 철저한 진상규명 대신 "부산시가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정해져 있다.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하고 유족분들이 소송하면 받아들이겠다"는 취지로 말했고 유족들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

결국 유족들은 부산시와 동구 등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준비 중이다.

현재 유족이 올린 국민청원은 사전동의 100명 이상이 돼 곧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폭우에 잠긴 초량 제1지하차도에 갇혔다가 3명이 숨진 이번 사고는 지하차도 관리 책임이 있는 지자체가 기상 특보 발효 전 감시원 배치, 통제 등 일련의 안전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인재라는 지적이 높다.

경찰은 지자체 담당 공무원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3명 숨진 지하차도
3명 숨진 지하차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4일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 모습. 지난 23일 밤 왕복 2차로의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가 침수돼 50·60대 남성 2명과 20대 여성이 숨졌다. 2020.7.24 handbrother@yna.co.kr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