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살아있는 유기견 영하4도 냉동고에…비정한 수의사 벌금형

송고시간2020-07-29 13:59

댓글

치료 목적 주장 불구 재판부 "잔인한 방법…죄질 나쁘다"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유기견을 산채로 냉동고에 넣고 얼어 죽게 한 수의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청주지법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수의사 A(46)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고 판사는 판결문에서 "동물을 잔인한 방법으로 죽게 한 피고인의 범행은 죄질이 나빠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열사병에 걸린 유기견의 체온을 내리기 위해 치료 목적으로 냉동고에 넣었다"고 주장했으나 고 판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청주시 반려동물보호센터장으로 일하던 2018년 8월 2일 오후 5시께 유기견 한 마리를 냉동고에 넣고 방치해 죽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영하 4도 온도의 냉동고(사체 보관실)에 방치된 유기견은 이튿날 오전 9시께 출근한 보호센터 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동물보호단체는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