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고검 '검언유착' 수사팀장 독직폭행 논란 감찰(종합)

송고시간2020-07-29 18:46

댓글

한동훈 검사장,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고소·진정

서울고검 "검찰총장이 보고 안 받기로 결정돼 직접 감찰"

한동훈-수사팀장, 휴대전화 압수수색 도중 몸싸움
한동훈-수사팀장, 휴대전화 압수수색 도중 몸싸움

(서울=연합뉴스) 29일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한동훈 검사장(왼쪽)의 휴대전화를 추가로 압수 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과 수사팀장인 정진웅 부장검사(오른쪽)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졌다. 2020.7.29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검찰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장인 정진웅(52·사법연수원 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한동훈(47·27기) 검사장을 폭행했다는 주장에 대해 감찰에 착수했다.

서울고검은 29일 오후 한 검사장의 변호인으로부터 정 부장을 독직폭행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소장과 진정 형태의 감찰요청서를 접수하고 일단 감찰 사건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로 했다.

서울고검 관계자는 "검찰총장이 본 사건에 관해 보고를 받지 않기로 결정된 상황이어서 서울고검이 직접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 검사장은 이날 오전 10시30분께 휴대전화 유심칩 압수수색 과정에서 정 부장으로부터 일방적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수사팀은 한 검사장이 증거인멸을 시도하는 정황이 있어 제지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며 직무집행에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서울고검은 한 검사장과 정 부장, 현장에서 상황을 목격한 수사팀·법무연수원 관계자들의 진술을 종합해 검토할 방침이다.

수사팀은 향후 증거능력 등에 문제 소지를 차단하기 위해 이날 압수수색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본격 압수수색에 들어가기 전 변호인 참여를 준비하는 단계에서 몸싸움이 벌어진 탓에 문제의 장면이 녹화됐는지는 영상을 분석해봐야 안다고 수사팀 관계자는 전했다.

수사팀은 이날 오후 4시께 휴대전화 유심을 압수하고 영장 집행을 마쳤다. 정 부장은 몸싸움 과정에서 넘어져 다쳤다며 병원 진료를 받고 있다.

dad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