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립운동 산증인 오희옥 지사 소장품, 용인시박물관이 보관

송고시간2020-07-30 15:24

댓글

3대(代) 걸쳐 독립운동 투신한 '독립운동 명문가'…29개월째 투병중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 출신의 여성독립운동가 오희옥(94) 지사의 소장품들이 용인시박물관에 보관된다.

오 지사는 급성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서울중앙보훈병원에서 29개월째 투병중이다.

'3代가 독립운동' …오희옥 지사
'3代가 독립운동' …오희옥 지사

(수원=연합뉴스) 할아버지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독립운동을 한 여성 독립운동가 오희옥(91·여) 지사가 2017년 2월 28일 오후 경기 수원에 있는 보훈복지타운에서 만주에서 독립운동 당시 활약했던 독립운동가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2017.3.1

용인시는 오 지사 후손들의 요청에 따라 오 지사의 수원보훈복지타운 집에 있는 사진, 의복, 서예 작품, 표창장, 기념패 등 265점을 용인시박물관으로 옮겨와 수장고에 보관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시는 3년간 박물관에서 자료를 보관한 뒤 후손과의 협의를 거쳐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오 지사가 오랫동안 소장하고 있던 소중한 자료들은 용인지역 독립운동 유물로서 큰 가치를 가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자료가 훼손되지 않도록 박물관에서 잘 보관하겠다"고 밝혔다.

용인 처인구 원삼면 출신의 오 지사의 집안은 할아버지, 아버지, 어머니, 오 지사에 이르기까지 3대(代)가 독립운동에 투신한 독립운동 명문가다.

오 지사는 오인수 의병장의 손녀로 아버지인 오광선 한국광복군 국내지구사령관과 독립군의 어머니로 불렸던 정정산 지사의 막내딸이다.

1927년 만주에서 태어난 오 지사는 언니 오희영 지사와 함께 1934년 중국 류저우(柳州) 한국광복진선청년공작대에 입대해 첩보수집과 일본군 내 한국인 사병을 탈출시키는 등 광복군의 일원으로 활동했다.

오 지사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1990년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오희옥 지사 용인 고향집 준공
오희옥 지사 용인 고향집 준공

(용인=연합뉴스) "여생을 고향에서 보내고 싶다"는 경기 용인의 '3대(代) 독립운동가' 오희옥(92·여) 지사가 꿈을 이뤘다. 용인시는 3.1절인 2018년 3월 1일 오후 원삼면 죽능리 527-5번지에 오 지사(오른쪽 다섯번째)가 거처할 1층 단독주택을 완공해 준공식을 열었다. 2018.3.1

"여생을 고향에서 보내고 싶다"는 오 지사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용인시 공무원, 시민, 해주 오씨 종중이 힘을 모아 고향인 원삼면 죽능리에 '독립유공자의 집'을 지어 2018년 3월 1일 준공식을 열었다.

그러나 오 지사는 고향 보금자리가 마련된 지 보름여 만에 수원보훈복지타운에서 급성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서울중앙보훈병원에 입원해 병마와 싸우고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 오희옥 지사 병문안
백군기 용인시장, 오희옥 지사 병문안

(용인=연합뉴스) 경기 용인이 고향인 '3代 독립운동가' 오희옥(92) 지사가 서울 중앙보훈병원에 입원해 9개월째 투병중이다. 2018년 12월 19일 백군기 용인시장(왼쪽)이 병원을 찾아 오 지사(오른쪽)와 큰딸을 위로하고 있다. 2018.12.19 [용인시 제공]

오 지사의 아들은 "어머님이 2년 반 동안 수원보훈복지타운을 떠나 병원에 입원해 계셔서 집에 있는 자료들을 관리하고 보관할 곳이 필요했다"면서 "앞으로 용인에 별도의 전시공간이 마련되면 용인시박물관이 보관할 자료와 여성사전시관 등 타지역 전시관에서 보관하고 있는 관련 자료를 다 모아서 전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