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씻어낸다고 2천여만원 세탁기에 돌려

송고시간2020-07-31 06:00

댓글

상반기 2.7조원 화폐 폐기

올해 상반기 2.7조원 화폐 폐기
올해 상반기 2.7조원 화폐 폐기

(서울=연합뉴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3억4천570만장으로, 1년 전 같은 때보다 50만장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 폐기된 돈을 액수로 따지면 2조6천923억원어치다. 이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자 잘못된 소독 방법으로 인해 훼손된 지폐 신고 접수 건도 상당했다. 사진은 후손된 지폐 사례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경기도 안산에 사는 엄 모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안감에 부의금으로 받은 돈을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가 2천만원 넘게 지폐를 훼손시켰다.

인천 시민 김 모씨도 같은 이유로 500만원이 넘는 돈을 넣은 채 전자레인지를 작동시켰다가 지폐가 타버렸다.

올해 상반기 심하게 젖거나 타버린 탓에 못 쓰게 된 돈이 2조7천억원에 달했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3억4천570만장으로, 1년 전 같은 때보다 50만장 늘었다.

코로나 씻어낸다고 2천여만원 세탁기에 돌려 - 2

올해 상반기에 폐기된 돈을 액수로 따지면 2조6천923억원어치다.

지폐는 3억3천40만장(2조6천910억원)이 버려졌다. 만원권이 2억2천660만장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천원권(8천560만장), 5천원권(1천260만장), 5만원권(550만장) 순이었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동전은 10원화(780만개)를 중심으로 1천530만개(13억원)가 폐기됐다.

상반기 한은 화폐 교환 창구에서 교환된 손상 화폐는 2천360만장(60억5천만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20만장(24억2천만원) 늘었다.

지폐는 총 9만4천300장(25억2천만원)이 사용 가능한 돈으로 교환됐다. 5만원권(4만6천400장), 만원권(2만5천600장), 천원권(1만9천600장), 5천원권(2천600장) 순으로 많았다.

손상 이유로는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에 따른 손상이 4만2천200장(10억2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화재(3만7천900장, 13억2천만원), 세탁·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1만4천300장, 1억9천만원)에 따른 손상도 많았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은 화재 등에 지폐가 타버렸을 때 원래 면적의 4분의 3 이상이 남아있으면 모두 새 돈으로 바꿔준다. 남은 면적이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이면 절반만, 5분의 2 미만이면 바꿔주지 않는다.

동전은 모양을 알아볼 수 있다면 전액 교환해준다.

올해 상반기 2.7조원 화폐 폐기
올해 상반기 2.7조원 화폐 폐기

(서울=연합뉴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3억4천570만장으로, 1년 전 같은 때보다 50만장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 폐기된 돈을 액수로 따지면 2조6천923억원어치다. 사진은 손상 화폐 교환 안내도.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