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물난리 파안대소' 황운하 "몹시 죄송"…민주 "송구"(종합)

송고시간2020-07-31 15:45

댓글

페이스북에 "악마의 편집" 반발 글 올렸다가 삭제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가운데 웃고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자 뒤늦게 사과했다.

황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며 "먼저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필요한 논란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분들에게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황 의원은 언론이 악의적으로 보도한 것이라고 비판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지우기도 했다.

그는 "사진 찍는 분의 요청에 따라 웃는 모습을 연출했고, 공교롭게도 TV 속에서 물난리 뉴스가 보도됐나 보다"며 "이 사진으로 '물난리 특보 나오는데 파안대소 구설수'라는 기사가 가능한가"라고 지적했다.

함께 사진을 찍은 김남국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사진 찍는 보좌진이 '싸우러 온 사람처럼 왜 웃지도 않고 있느냐'라고 해서 우리 이제 친하다는 모습으로 웃는 장면이 나갔는데 악의적인 부분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논란이 이어지자 민주당은 결국 사과의 뜻을 밝혔다.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떤 맥락에서 그런 사진이 게재되었고 찍혔는지 개인적으로나 당이 정확히 알고 있지 못하다"면서 "비 피해로 고통받는 문제에 대해 상처받으신 분들이 계실 수 있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사진들을 페이스북에 올렸던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사망자 발생 소식' 자막이 포함된 사진 1장만 삭제했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