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토사 치우고 가재도구 꺼내고' 대전·충남 이틀째 복구 구슬땀(종합)

송고시간2020-08-01 17:14

댓글

침수 피해 대전 코스모스아파트에 500여명 자원봉사 참여

정세균 총리, 현장 찾아 빠른 복구 약속…충남 곳곳서도 복구작업 '한창'

복구 작업에 투입된 군 장병
복구 작업에 투입된 군 장병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31일 오전 대전시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에서 군 장병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전날 내린 20년 만의 기록적 폭우에 이 아파트 235세대 가운데 D동과 E동 1층 28세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2020.7.31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시간당 100㎜ 넘는 물 폭탄이 쏟아져 침수 피해를 본 대전시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에서 1일 복구작업이 이틀째 진행됐다.

새마을운동, 바르게살기운동, 자유총연맹, 적십자 등 기관·단체에서 수해복구에 힘을 보태려고 온 자원봉사자 300여명과 공직자 등 모두 500여명이 작업에 참여해 구슬땀을 흘렸다.

청소 도구를 챙겨 온 자원봉사자들은 주민들과 함께 집 안에 가득 찬 토사를 치우고 물에 젖은 가재도구들을 밖으로 꺼냈다. 한 집에 1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배치돼 작업을 도왔다.

이경원 새마을협의회 동구지회장은 "옷장 속 이불 등 높은 곳에 있던 물건을 제외하고는 모두 버려야 할 상황"이라며 "텔레비전으로 볼 때 보다 피해가 너무 심각하다"고 안타까워했다.

대전시와 서구는 주말과 휴일에 자원봉사자가 대거 투입되면 집안 토사를 치우는 작업은 어느 정도 마무리될 것으로 내다봤다.

피해 복구에는 최대 1주일가량 시간이 걸릴 것으로 당국은 예상했다.

침수된 두 동 1층을 제외한 전체 세대 전기와 가스는 정상적으로 복구됐다.

차량 140대가 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정림동 우성아파트 지하주차장에 대한 배수 작업도 진행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오전 코스모스 아파트 피해 현장을 찾아 빠른 복구를 약속했다.

침수 피해 아파트 복구 작업
침수 피해 아파트 복구 작업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31일 오전 대전시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에서 군 장병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전날 내린 20년 만의 기록적 폭우에 이 아파트 235세대 가운데 D동과 E동 1층 28세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2020.7.31 psykims@yna.co.kr

당국은 침수차량을 서구 복수동과 중구 안영동에 마련한 임시 집하장으로 이동시킬 계획이다.

코스모스아파트 이재민(25세대, 41명)은 임시 생활 시설인 장태산 휴양림에 5세대(11명), 중구 침산동 청소년 수련원에 20세대(30명)가 각각 수용됐다. 정전에 따른 생활 불편을 호소한 이 아파트 주민 20세대(22명)도 친인척집에서 생활하고 있다.

대전 둔산소방서 소속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로 구성된 긴급복구반 50여명도 이날 서구 갈마동 인근 산에서 아파트 쪽으로 흘러내린 토사를 제거하고 막힌 배수로를 뚫으며 구슬땀을 흘렸다.

세찬 물살을 이기지 못해 쓰러진 나무를 제거하는 등 2차 사고방지 활동도 벌였다.

충남 논산과 금산에서도 물에 잠긴 농경지에서 양수 작업을 벌이는 동시에 유실된 하천·제방 복구공사가 이어졌다.

충남 금산 외부천 수해 복구공사 현장
충남 금산 외부천 수해 복구공사 현장

(금산=연합뉴스) 충남 금산군은 1일 호우 피해로 일부 구간이 유실된 외부천 일원에서 중장비 등을 투입해 복구공사를 하고 있다. 군은 2일부터는 봉황천 제방 유실 복구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2020.8.1 [충남 금산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kjunho@yna.co.kr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