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간당 100㎜ '물폭탄' 안성…산사태로 1명 사망·1명 실종(종합2보)

송고시간2020-08-02 11:10

댓글

일죽면서 50대 남성 매몰돼 숨져…죽산면서는 70대 할머니 실종

토사 밀려들어 중부고속도로 일죽 IC 부근 교통 통제

(안성=연합뉴스) 강영훈 류수현 김솔 기자 = 2일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경기 안성 지역에서 산사태로 1명이 매몰돼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있다. 2020.8.2 xanadu@yna.co.kr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에서 산사태로 토사가 밀려 들어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양계장 건물과 집 등을 수색한 끝에 오전 9시 18분 토사에 매몰돼 숨진 A(58)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소방당국은 A씨가 산사태 직후 집 밖으로 탈출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A씨의 아내와 딸 등 다른 가족 3명은 무사히 탈출했다.

산사태로 붕괴된 건물
산사태로 붕괴된 건물

(안성=연합뉴스) 밤사이 내린 집중호우로 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죽산면에서 산사태가 발생,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2020.8.02 [안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ol@yna.co.kr

또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안성시 죽산면의 한 주택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이곳에 거주하는 B(73·여)씨가 실종 상태인 것으로 파악하고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안성시는 오전 8시 50분께 산사태 경보를 발령하고,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있다. 2020.8.2 xanadu@yna.co.kr

앞서 오전 7시께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에는 토사가 도로로 밀려들고 나무가 쓰러졌다.

충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이 구간을 지나는 차들을 모두 국도로 우회시키는 등 통제하고 있다.

시는 현재 집계된 산사태와 침수 피해 신고는 60건이라고 밝혔다

자정부터 오전 10시까지 안성에는 262㎜의 많은 비가 내렸다.

한때 시간당 104㎜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으나, 현재는 0.5㎜로 잦아든 상태다.

아수라장 된 안성 시내
아수라장 된 안성 시내

(안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시내 도로가 폭우로 인해 아수라장이 되어 있다. 2020.8.2 goals@yna.co.kr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