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트남서 코로나 사망자 2명 추가…지역감염도 2명 늘어(종합)

송고시간2020-08-02 18:53

댓글

사망 5명으로↑…7월25일 이후 '진원지' 다낭 등에서 지역감염 144명

다낭발 코로나 재확산 이후 하노이시에서 검사를 받는 주민들. 2020.7.30
다낭발 코로나 재확산 이후 하노이시에서 검사를 받는 주민들. 2020.7.30

[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베트남에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2명 추가로 발생했다.

또 지역감염 환자도 추가로 2명이 더 늘어나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이날 코로나19 환자 2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코로나19 사망자는 5명으로 늘었다.

사망자 두 명은 모두 80대 여성으로, 한 명은 다낭시와 인접한 중부 꽝남성에 다른 한 명은 다낭시에 각각 살고 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앞서 3명의 코로나19 사망자 역시 60~70대 노인 환자들이었다.

보건부에 따르면 현재 최소 16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중증이어서 추가로 사망자가 나올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지역감염 2명을 포함해 신규 코로나 환자 4명이 발생했다. 다른 2명은 러시아에서 귀국해 격리 중인 베트남인들이다.

이로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90명으로 늘었다.

지역감염자 두 명 중 한 명은 호찌민에 사는 42세 남성으로 다낭으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꽝응이아성의 한 남성(40)은 다낭 병원에 입원 중인 지역감염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낭 병원에서는 지난주 수십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해있다.

당국은 누적 확진자 가운데 144명이 지난달 25일 100일 만에 처음으로 지역 감염이 발생한 다낭 지역과 관련된 이들이라고 밝혔다.

다낭에서는 이 기간 10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코로나 재확산의 진원지가 됐다.

또 중부 꽝남성 26명, 호찌민 8명, 하노이 2명, 꽝응아이성 2명 그리고 북부 타이빈성과 중부 고원지대 닥락성에서 각각 1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80만명에 달하는 국내 관광객이 다낭을 방문했고,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나온 다낭병원에도 4만1천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하노이와 호찌민시가 바와 유흥주점 등의 영업과 대규모 모임을 금지했고, 지방정부 별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다시 시작했다.

특히 하노이시는 최근 다낭 방문자 5만4천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