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터지고 무너지고 잠기고…기습폭우에 5명 사망·8명 실종(종합)

송고시간2020-08-02 16:46

댓글

중부지방 곳곳에 300㎜ 가까운 폭우…산사태·주택침수 등 속출

이천·충주·음성서 주민 대피령, 충북선·태백선 열차도 멈춰

(전국종합=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2일 새벽부터 시간당 30∼7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경기 남부와 충북 북부, 강원을 중심으로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충주소방서 직원 급류 휩쓸려 실종
충주소방서 직원 급류 휩쓸려 실종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경기 안성 286.5㎜·여주(대신) 264㎜, 충북 단양(영춘) 284.5㎜, 제천 272.7㎜, 강원 영월 235.4㎜ 등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이 비로 충북에서는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다. 경기 안성에서는 산사태로 1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반도 서쪽에서 다가오는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3일까지 중부지방에는 100∼200㎜, 곳에 따라 300㎜ 이상 더 내릴 것으로 관측돼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전 1시를 기해 풍수해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비상 2단계로 올렸다.

◇ 산사태 등으로 5명 사망·8명 실종

오전 7시 10분께 경기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 건물과 주택이 토사에 매몰되면서 A(58)씨가 목숨을 잃었다.

토사로 뒤덮인 민가
토사로 뒤덮인 민가

[제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매몰 장소를 수색한 끝에 오전 9시 18분께 A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앞서 이날 오전 6시 18분께 충북 제천시 금성면의 한 캠핑장에서는 유출된 토사에 깔린 B(42)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오전 8시 충주시 엄정면 신만리에서는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되면서 C(76)씨가 숨졌고, 오전 10시 30분께 충주시 앙성면 능암리에서도 D(56·여)씨가 산사태로 목숨을 잃었다.

오전 11시 음성군 감곡면 사곡리에서는 물이 불어난 하천에 빠진 E(59)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충북에서는 8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

오전 6시 48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의 한 낚시터 좌대에서 낚시하던 60대 부부 중 남편이 하류 쪽으로 휩쓸려 실종됐고, 오전 7시 30분에는 산척면 영덕천 부근에서는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대원 F(29)씨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오전 8시 30분에는 음성군 감곡면 오향리 마을 안 하천에서 G(62)씨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고, 오전 11시 10분께 충주 노은면 수룡리에서는 H(75·여)씨가 오전부터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외에도 오전 11시 55분 단양군 어상천면 심곡리에서 3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오후 3시에는 괴산군 청천면 거봉교 인근 달천에서 카누를 타던 A(58)씨가 물에 빠져 실종됐다.

◇ 저수지 범람에 대피령…고립 마을 속출

경기 이천에서는 이날 전체 길이 126m의 산양저수지 둑 일부인 방수로 옆 60m 구간이 붕괴되면서 광주와 수원의 주택들이 물에 잠겼고 논 5㏊도 침수됐다.

집중호우 내린 횡성…계곡물 고립 등 피해 속출
집중호우 내린 횡성…계곡물 고립 등 피해 속출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천시는 오전 7시 30분께 둑 붕괴 신고를 받고 인근에 사는 주민들을 모두 대피시켰다.

경기 여주와 용인의 청미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여주시는 이날 오전 8시 50분을 기해 점동면 원부리 마을주민 200여명을 인근 초·중학교로 대피시켰다.

용인시도 주민들에게 백암면사무소와 다목적 체육관으로 대피하라고 안내했다.

충북 충주시 엄정면에서는 폭우로 배수로가 역류하면서 원곡천 주변 주택 침수가 잇따랐다. 오전 5시 20분께 80가구 주민 120여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충북 음성군 감곡면에서는 청미천이 만수위에 육박하면서 오양·왕장·단평리 1천800여 가구, 3천700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감곡면 주천저수지도 만수위에 달해 음성군은 원당리·주천리 350여가구, 700여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음성군 삼성면 양덕리의 지방하천인 성산천도 범람 위기에 놓이면서 양덕3리와 용성리 301가구 530여명도 대피했다.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인근 도로가 유실되면서 이곳 주민과 일부 야영객들이 오도가도 못하고 있다.

◇ 토사 유실·하천 범람에 도로·철길도 끊겨

이날 새벽 강원·충청 지역 등에 내린 집중호우로 철로에 토사가 유입되면서 오전 6시부터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물에 잠긴 충북선 삼탄역 철도
물에 잠긴 충북선 삼탄역 철도

[코레일 충북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동선 역시 현동∼분천역 간 선로에 토사가 쌓이면서 오전 8시께부터 일부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고, 중앙선 원주∼영주역 열차도 오전 9시 30분께부터 다니지 못하고 있다.

오전 3시 10분께 충주시 앙성면 지당리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 중원터널 부근에서 토사가 유출됐고, 오전 5시 27분께 중앙고속도로 부산 방향 제천휴게소 부근에서 토사가 유출돼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됐다.

제천∼평택 고속도로 평택 방향 천등산 부근에서도 토사가 비탈면으로 흘러내려 오전 5시부터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다.

오전 7시 10분께 중부고속도로 충북 음성휴게소 부근의 비탈면 토사가 유실되면서 차량 운행이 양방향 모두 통제되고 있다.

비슷한 시간 중부고속도로 경기 안성 일죽IC 부근에서는 토사가 도로로 밀려들어 나무가 쓰면서 도로가 막혔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