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하천 등 위험지역 피하고 가스밸브 잠가야…호우·홍수 대처요령

송고시간2020-08-02 15:14

댓글
형체 잃은 도로
형체 잃은 도로

(충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일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충북 충주시 엄정면 직동마을 인근 도로가 토사로 덮여 있다. 2020.8.2 kw@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2일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큰비가 내리며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폭우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한 대처 요령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날 내린 비로 현재까지 충북에서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으며, 경기도 안성 지역에서도 산사태로 주민 1명이 매몰돼 숨졌다. 또 주택 침수·파손, 도로 유실 등의 물적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긴급 문자 공지를 통해 산사태가 예상되는 지역이나 상습 침수 지역을 피하고 외출을 자제하는 등 비 피해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행안부 국민재난안전포털(www.safekorea.go.kr)에 따르면 호우특보가 내려졌을 경우 차량은 속도를 줄여 운행하고 개울가나 강가, 해안가 등 급류에 휩쓸릴 수 있는 지역이나 침수 위험지역에는 접근하지 않아야 한다.

침수지역, 산간·계곡 등 위험지역에 있거나 대피 권고를 받았을 경우 즉시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고, 특히 침수된 도로나 지하차도, 교량 등에는 아예 진입하지 말아야 한다.

또 공사장이나 가로등, 신호등, 전신주, 지하 공간 등 위험지역을 피하고, 이동식 가옥이나 임시 시설에 거주할 경우 견고한 건물로 즉시 이동해야 한다.

건물이나 집안 등 실내 안전수칙도 숙지해야 한다.

건물 출입문과 창문은 닫아서 파손되지 않도록 하고, 또 창문이나 유리문에서 되도록 떨어져 있어야 한다. 아울러 강풍으로 인해 피해를 보지 않도록 가급적 욕실과 같이 창문이 없는 방이나 집안의 제일 안쪽으로 이동하는 것이 안전하다.

홍수가 예상될 경우 가스 누출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사전에 가스 밸브를 잠그고, 감전 위험이 있는 집 안팎의 전기시설은 만지지 말아야 한다. 전기 차단기를 아예 내리는 것이 안전하다.

홍수 예보나 경보 때는 피난 가능한 장소와 길을 사전에 숙지하고, 갑작스러운 홍수가 발생할 경우 높은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또 비탈면이나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는 지역을 피하고 바위나 자갈 등이 흘러내리기 쉬운 비탈면 지역의 도로 통행을 삼가는 것이 좋다.

침수된 지역에서는 자동차를 운전하지 말고 침수 주택은 가스·전기차단기가 꺼짐(off)에 있는지 확인한 뒤 기술자의 안전조사가 끝난 후 사용해야 한다.

한편 행안부는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이날 오전 11시 관계부처·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긴급 점검 회의를 열고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