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물폭탄 쏟아진 경기도 곳곳 산사태·침수…1명 사망·2명 부상(종합)

송고시간2020-08-02 20:11

댓글

이천·안성 저수지 2곳 둑 붕괴…주택 침수 62채·이재민 106명

토사 유출로 중부고속도 일죽구간 통제…비상 4단계 근무 격상

처참한 산사태 현장
처참한 산사태 현장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있다. 2020.8.2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강영훈 기자 = 2일 내린 비로 경기도에서는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산사태와 침수가 잇따라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치는 등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주택 수십 채가 물에 잠기고 저수지 둑이 터져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곳곳에서 토사물이 흘러내려 도로를 막았다.

3일까지 100∼2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돼 추가 피해가 우려되자 경기도는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를 9년 만에 최고 수준인 비상 4단계로 격상해 대응하고 있다.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있다. 2020.8.2

◇ 안성 산사태로 1명 숨지고 1명 극적 구조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안성시 일죽면 화봉리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토사가 한 양계장에 들이닥쳤다.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양계장 건물과 집 등을 수색한 끝에 오전 9시 18분 토사에 매몰돼 숨진 A(58)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A씨의 아내와 딸 등 다른 가족 3명은 무사히 탈출했다.

비슷한 시각 죽산면 장원리의 한 주택도 산사태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이곳에 혼자 사는 B(73·여)씨를 3시간여 만인 10시 50분께 구조했다. B씨는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11시 29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에서는 호우로 침수된 주택에서 복구작업을 하던 C(40)씨가 급류에 휩쓸렸다가 구조됐지만, 일부 부위를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폭우가 남긴 흔적
폭우가 남긴 흔적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내린 집중호우로 둑이 무너진 경기도 이천시 산양저수지 주변 마을에 2일 오후 토사가 덮여있다. 2020.8.2 xanadu@yna.co.kr

◇ 침수로 1천282명 한때 대피…산사태 26곳·농경지 침수 901㏊

이천시 율면 산양저수지와 안성시 일죽면 주천저수지는 둑이 일부 붕괴했다.

산양저수지의 경우 둑의 방수로 옆 30m 구간이 뚫리며 순식간에 산양천이 범람해 산양1리 등 아랫마을 주택 10여채가 물에 잠기고 토사가 들어와 주민 37명이 율면체육관으로 대피했다.

또 홍수경보가 발령된 여주 점동면 청미천 부근 저지대 주민 약 30명은 점동초등학교로 대피했다.

안성시에서는 용설저수지가 범람하고, 죽산면 장원리 다빈치 아파트 지하층이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경기도는 안성과 이천 등 26곳에서 산사태가 일어난 것으로 파악했다.

잠정 파악한 산사태 피해 면적은 7.45㏊로 아직 18곳에 대해서는 피해 면적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번에 내린 비로 이재민 84세대에 106명이 발생했다.

시군별로는 이천 67세대(75명), 용인 10세대(16명), 안산 5세대(6명), 수원 2세대(9명) 등이다.

주택은 62채가 침수돼 주민 1천282명이 일시 대피하기도 했다.

여주 원부교 일원과 의왕 초평지하차도, 용인 신역동 지하차도 등 5개시 7곳에서는 아직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에도 오전 7시께 토사가 도로로 밀려들고 나무가 쓰러져 일죽IC~대소IC 구간의 양방향 통행이 12시간 넘게 막혀 있다.

이밖에 도심 곳곳에서도 일부 침수 구간이 발생해 통행에 지장을 주고 있으며, 논과 비닐하우스 등 농경지 901.2㏊가 침수 피해를 봤다.

농작물 피해는 벼 768㏊, 비닐하우스 101㏊, 인삼 16㏊ 등이며 시군별 피해 면적은 안성 705㏊, 이천 84㏊, 여주 82.2㏊, 용인(30㏊) 등이다.

중장비를 이용한 복구작업
중장비를 이용한 복구작업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내린 집중호우로 둑이 무너진 경기도 이천시 산양저수지 부근 마을에서 2일 오후 중장비를 이용한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0.8.2 xanadu@yna.co.kr

◇ 안성 일죽 291㎜…최대 300㎜ 더 내릴 듯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경기도에는 평균 126.7㎜의 비가 내렸다.

1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7시까지 안성(일죽) 291.5㎜, 여주(대신) 244.5㎜, 이천(모가) 233㎜, 용인(이동묵리) 215.5㎜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안성에는 한때 시간당 104㎜의 물 폭탄이 쏟아졌다.

이번 비는 3일 저녁까지 100∼200㎜가 더 내리고, 300㎜가 더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피해가 속출하고 추가로 집중호우가 예상됨에 따라 도는 이날 오전 9시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를 2011년 이후 처음으로 비상 2단계에서 4단계로 격상하고 대응 체계를 강화했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호우가 집중된 지역은 부단체장이 직접 현장을 확인하는 등 모든 공무원은 최선을 다해 피해를 줄여달라"고 당부했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