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틱톡에 매각시한 통보"…MS, 내달 15일까지 인수협상(종합)

송고시간2020-08-03 09:41

댓글

미국내 사용금지에 변수…트럼프-MS CEO 대화

MS "트럼프 우려 잘 안다…안보심사 완전히 받겠다"

틱톡
틱톡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을 매각할 시한으로 45일 주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현지시간) 해당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틱톡 모기업 바이트댄스, 인수 협상을 진행 중인 마이크로소프트(MS), 백악관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로이터의 보도가 맞는다면 미국 정부가 사실상 틱톡 사용금지 시한을 한 달 반 뒤로 정한 것으로 읽히기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北京)에 본사를 둔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틱톡을 통해 미국인 개인정보가 유출돼 국가안보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미국 내 틱톡 사용금지를 추진해왔다.

MS는 이날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가 나중에 보도한 트럼프 대통령의 타임라인과 부합한다.

MS는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틱톡 인수에 있어 미국 재무부 등에서 안보 심사를 완전하게 받을 것이며 미국에 제대로 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다"고 설명했다.

바이트댄스와 MS의 틱톡 인수 협상은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 감독하에 이뤄질 예정이며, 위원회는 양측간 합의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면 이를 저지할 권한을 가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이르면 이달부터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했으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며칠 안에 관련 조처가 나올 것이라 밝혔다.

미국 내 틱톡 금지방침을 밝힌 뒤 마이크로소프트와의 매각협상 시한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내 틱톡 금지방침을 밝힌 뒤 마이크로소프트와의 매각협상 시한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