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밤부터 500㎜ 이상 폭우 온다"…특급경보 발령(종합)

송고시간2020-08-03 18:48

댓글

저수지 범람·산사태 강력대비 주문

북한, 장마전선 북상에 '대책 더욱 철저히'
북한, 장마전선 북상에 '대책 더욱 철저히'

(서울=연합뉴스) 리영남 북한 기상수문국(기상청) 부대장은 8월 2일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앞으로 장마전선이 저기압골과 합류되면서 이 보다 더한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이 예견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3일 오후 폭우가 내리는 일부 지역에 '특급경보'를 발령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밤부터 6일 아침까지 양강도·함경북도·나선시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중급경보'가 내려졌으며 평안도·황해도·개성시·자강도 남부·강원도 내륙 일부 지역에는 '특급경보'가 발령됐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오전 6시만 해도 오는 5일까지 중부 이남 지역에는 폭우 중급경보를, 평안북도와 자강도의 일부 지역에는 주의경보를 발령한다고 보도했는데 대응 조치를 격상한 것이다.

방송은 "오늘 밤부터 6일 아침까지 장마전선과 중부지역을 지나가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폭우를 동반한 150∼30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전망했다.

특히 "평안남북도, 황해남북도, 개성시, 자강도 남부, 강원도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5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이 예견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서는 폭우와 많은 비, 큰물(홍수)에 의한 침수, 저수지 범람, 산사태 등 재해를 막기 위한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리영남 북한 기상수문국(기상청) 부대장은 이날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중부지역에서 활동하는 장마전선이 앞으로 저기압과 또다시 합세해 장마가 그 규모나 세기에 있어서 더욱 커질 것으로 본다"며 "기상통보에 따라서 피해를 철저히 막기 위한 대책을 더욱 강하게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중부지방 집중호우 원인
[그래픽] 중부지방 집중호우 원인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기상청에 따르면 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 영동·경북 북부 30∼80㎜(많은 곳 100㎜ 이상), 전북 5∼40㎜ 등이다. 정체전선(장마전선)이 5일까지 북한과 중부지방 사이를 오르내릴 것으로 예상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리는 비는 5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또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많은 양의 수증기가 공급돼 비가 더 내릴 수 있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