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왼손의 피아니스트' 리언 플라이셔 별세…향년 92세

송고시간2020-08-03 20:23

댓글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왼손의 피아니스트'로 불린 미국 피아니스트 리언 플라이셔가 2일(현지시간) 볼티모어의 한 호스피스병원에서 숨졌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향년 92세.

고인은 1928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났다. 10대였던 1944년 뉴욕 필하모닉과의 협연으로 데뷔하며 주목받았다.

1952년에는 세계 3대 콩쿠르 중의 하나인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우승했다.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을 지낸 조지 셀과 녹음한 브람스, 베토벤 협주곡 등 여러 명반을 남기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한창 왕성하게 활동할 나이인 37세 때 '근육긴장이상증'이 찾아왔다. 이 병으로 오른손이 마비되면서 피아니스트로서 생명이 끊길 위기에 놓였다.

큰 타격을 받았지만, 플라이셔는 이에 굴하지 않고 지휘에 도전했으며 왼손을 위한 레퍼토리를 개발하면서 왼손 연주로 다시 무대에 올랐다.

1990년대 중반에는 보톡스 치료로 오른손이 회복되기 시작해 간간이 양손 연주를 펼치기도 했다.

특히 40년 만에 양손 연주로 녹음한 '투 핸즈'(2004년 발매) 음반은 클래식 음반으로는 드물게 미국에서만 10만장이라는 판매고를 올렸다.

고인은 교육자로서도 유명했다. 피바디, 커티스 음악원, 토론토 왕립 음악원 등에서 가르친 그는 국내에도 신수정, 이대욱, 강충모 등 제자들을 여럿 뒀다.

고인은 2005년 내한해 예술의전당에서 브람스와 슈베르트 등의 곡을 선보이기도 했다.

'왼손의 피아니스트' 리언 플라이셔
'왼손의 피아니스트' 리언 플라이셔

연합뉴스 자료사진

buff2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