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남기 "전세 감소·전셋값 상승, 공급 확대로 돌파"

송고시간2020-08-03 22:45

댓글

"내일 수도권 신규주택 공급 대폭 확대 방안 발표"

홍남기 부총리
홍남기 부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임대차 3법 시행에 따른 '전세 공급 감소와 전셋값 큰 폭 상승'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공급 확대'라는 정공법으로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렇게 말한 뒤 "내일 발표할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 등을 통해 신규 주택 공급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주거복지로드맵 이행으로 2025년까지 공공임대주택 240만호를 확보해 장기적으로 우리나라 전체 임차가구의 25%가량을 공공임대주택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통해 근본적인 전세시장 수급 안정 토대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임대차 3법의 주요 내용인 계약갱신 청구권과 전월세 상한제에 대해 "임대인의 권리도 최대한 존중하면서 세입자의 주거 안정에 한발 다가선 제도로 보는 게 올바른 이해"라고 말했다.

그는 "임차인이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할 경우 4년의 주거 안정이 보장된다"며 "이는 이미 세입자들의 평균 거주기간이 3.2년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임대인의 부담이 크게 늘어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독일과 프랑스는 임차인의 무제한 계약갱신 청구권을 인정하고 있으며 이번 개정안은 국회에 발의된 법안 중 가장 완화된 수준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또 "계약을 갱신할 경우 임대료를 5% 이내에서 인상하도록 한 조치도 미국(뉴욕) 등 일부 선진국에서는 이미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임대료를 규제하는 사례가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우리의 임차인 보호 제도가 늦은 감이 없지 않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이번 임대차 3법을 계기로 임대인과 임차인간 권리관계가 보다 균형 잡힌 임대차 시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한 임대차 3법 중 하나인 임대차신고제도가 당초 계획대로 2021년 6월에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