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남미 코로나19 확진자 500만명 넘어서…브라질이 절반 이상

송고시간2020-08-04 09:18

댓글

전 세계 확진자 수 상위 10개국 중 절반이 중남미 국가

브라질 코로나19 의심 환자 이송
브라질 코로나19 의심 환자 이송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중남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00만 명을 넘어섰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와 각국 보건당국 발표를 종합하면 3일(현지시간) 현재 중남미·카리브해 국가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501만여 명이다.

전 세계 확진자의 27%가량이다.

중남미 인구가 전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에 불과하다.

중남미는 6개 대륙 가운데 코로나19가 가장 늦게 상륙한 지역이지만, 지금은 그 어느 지역보다도 확진자와 사망자가 많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10개국 중에서도 브라질(2위), 멕시코(6위), 페루(7위), 칠레(8위), 콜롬비아(10위) 등 중남미 국가들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중남미 국가들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20만3천 명가량으로, 전 세계 사망자의 29%가 이곳에서 나왔다.

중남미는 빈곤율이 높고 대도시의 인구 밀도가 높은 데다 의료체계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곳이 많아 다른 지역보다 코로나19 통제에 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적극적인 검사와 추적도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 국가에서 실제 감염자와 사망자는 공식 통계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까지 중남미 전체 확진자의 절반 이상은 브라질에서 나왔다.

이날 브라질은 하루 사이 1만6천641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며 누적 확진자가 275만여 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9만4천여 명이다.

멕시코(44만3천813명), 페루(43만3천100명), 칠레(36만1천493명), 콜롬비아(32만7천850명), 아르헨티나(20만6천743명)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빠르게 늘고 있다.

특히 콜롬비아는 사흘 연속 하루 1만 명 넘는 확진자가 새로 나오는 등 최근 확산세가 가파르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