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총리 "집중호우 피해 큰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송고시간2020-08-04 10:25

댓글

"주택시장 불안 송구…역량 총집결해 이번엔 반드시 안정"

국무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국무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8.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특히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중심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포함한 신속한 지원방안을 검토하라"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더이상 생기지 않도록 하는 데 역점을 두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대처하라"며 "비가 그치는 대로 조속히 피해 복구에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지금 가장 중요한 민생 현안은 주택시장 안정"이라며 "그간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장 불안이 해소되지 않아 국민께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의 주택공급 확대 방안 발표와 부동산 대책 후속 법안의 국회 본회의 처리가 예정된 것을 언급, "주택임대차보호법에 이어 공급 확대와 투기수요 억제, 실수요자 보호라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큰 틀이 완성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기에 경례하는 정세균 총리
국기에 경례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20.8.4 kimsdoo@yna.co.kr

그러면서 "아무리 좋은 의도의 정책이라도 실제 기대한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명확하고 일관된 메시지로 시장 신뢰를 확보하고 세심한 집행으로 빈틈을 메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는 시장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면서 신속하고 빈틈없는 정책 집행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라"며 "이번엔 반드시 주택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총집결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