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콩·마카오도 코로나19 백신 개발 박차…임상시험 임박

송고시간2020-08-04 14:26

댓글

두 지역 주민에 백신 800만회분 우선 공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 현미경 영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 현미경 영상

[미 NIH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전 세계에서 치열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경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홍콩과 마카오 연구팀도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4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마카오과기대학의 장캉 교수 등이 이끄는 홍콩과 마카오 공동 연구팀은 코로나19 백신 제조에 성공해 동물을 대상으로 한 시험을 마쳤으며, 이르면 수주일 내 임상시험에 착수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 내 수용체 단백질에 결합하도록 해주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활동을 저지해 코로나19가 인간에게 감염되지 않도록 하는 백신을 제조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이 백신을 쥐, 토끼, 원숭이 등에 주입해 가장 빠르게는 7일 이내에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데 성공했다.

다만 백신 주입을 통해 형성된 항체가 수개월 이상 지속할지 그리고 이 백신이 미래에 나타날 돌연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도 효과를 발휘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최근 과학 전문지 '네이처'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1만 명에서 4만 명에 이르는 임상시험 대상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대만 제약회사와 임상시험 성공 후 백신 대량생산에 관한 논의도 하고 있다.

백신이 대량 생산되면 홍콩과 마카오 주민에게 800만회분의 백신이 우선 공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위안궈융(袁國勇) 홍콩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도 지난 1월 홍콩의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에게서 추출한 바이러스와 이전에 개발했던 인플루엔자 백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제조하는 데 성공했다.

이 연구팀은 임상시험을 거쳐 코로나19 백신을 최종 개발하기까지 1년여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날까지 홍콩에서는 3천58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38명이 사망했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