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희숙 효과?…'원내 온건투쟁'에 힘 싣는 통합당

송고시간2020-08-04 14:15

댓글
발언하는 주호영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8.4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연설이 여론의 주목을 받은 이후 미래통합당이 '원내 온건 투쟁'으로 원내 전략을 수정하는 분위기다.

통합당은 7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4일 본회의를 앞두고 대응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열었다.

민주당의 입법 독주에 저항한다는 명목으로 필리버스터에서 장외투쟁까지 고강도 대응 방안을 쏟아내며 지도부를 압박했던 지난달 30일 의총과 분위기는 판이했다.

장외 투쟁 카드를 만지작거렸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의총에서 "우리가 수적으로 거대 여당을 견제할 수는 없다. 그렇다고 국회를 포기하고 나갈 수는 없는 일"이라며 현실론을 꺼내들었다.

이어 "나름대로 논리를 전개해 국회 발언을 통해 알리게 되면 현명한 국민이 납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의총은 부동산법 표결에 반대토론을 신청하고 표결을 거부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1시간 만에 싱겁게 종료됐다.

필리버스터를 통해 일시적으로라도 법안에 제동을 거는 것이 낫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길어야 10시간짜리 '보여주기식' 필리버스터는 득보다 실이 많다는 지도부의 설명에 의원들 대부분이 수긍했다는 후문이다.

초선 김웅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윤희숙 효과'로 한 명 한 명이 솔직하게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서 이야기하면 통한다는 것을 알게 된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본회의 참석한 윤희숙-김웅 의원
본회의 참석한 윤희숙-김웅 의원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과 김웅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0.8.4 pdj6635@yna.co.kr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