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염, 잦은 태풍에 최장 장마까지…최근 3년 날씨는 극단 양상

송고시간2020-08-04 13:52

댓글
폭염, 태풍에 역대급 장마까지…최근 3년 극단으로 간 날씨(CG)
폭염, 태풍에 역대급 장마까지…최근 3년 극단으로 간 날씨(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우리나라의 날씨가 최근 3년간 극단적인 양상을 보이고 있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2018년은 사상 최악의 폭염이 나타난 해다.

서울은 2018년 8월 1일 39.6도를 기록하며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111년 만에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같은 날 강원도 홍천은 41.0도로 전국 역대 1위인 1942년 8월 1일 대구 40도를 경신했다.

밤에도 열기는 식지 않았다.

2018년 8월 2일 밤사이 서울의 최저기온은 30.3도로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높은 최저기온 값을 갈아치웠다.

2018년 여름철 전국 폭염과 열대야 일수는 각각 31.4일과 17.7일로 평년(9.8일, 5.1일)을 3배 이상 웃돌며 1973년 이후 1위를 기록했다.

서울도 마찬가지로 폭염과 열대야 일수가 각각 35일과 29일로 평년(6.6일, 8.5일)보다 많았고 역대 1위와 3위를 차지했다.

기상청은 당시의 폭염에 대해 "7월 초 티베트 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이 이례적으로 강하게 발달해 8월까지 유지되며 더운 공기가 꾸준히 유입됐다"며 "여기에 강한 일사효과와 함께 태풍의 잦은 북상으로 뜨거운 수증기가 한반도로 유입돼 동풍효과가 더해지면서 무더운 날씨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중위도 지역을 중심으로 온난한 성질의 고기압이 동서 방향으로 늘어서며 중위도 지역에서의 제트 기류(8∼18km 상공에 폭이 좁고 속도가 극히 강한 편서풍)가 평년보다 북쪽에 위치해 중위도 대기 상층의 동서 흐름이 정체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폭염, 잦은 태풍에 최장 장마까지…최근 3년 날씨는 극단 양상 - 2

이듬해는 태풍이 한반도를 강타했다.

2019년 발생한 29개 태풍 중 7개가 7월 중순부터 10월 초순까지 한반도에 영향을 미쳤다. 이는 평년 3.1개의 2배가 넘는 수준이다.

우리나라가 1904년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한 이후 가장 많은 태풍 수(7개)이자 가을철(9∼11월) 가장 많은 태풍 수(3개)를 기록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필리핀 동쪽 해상의 높은 해수면 온도로 인해 상승기류가 강해지면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인 일본 부근에서 하강기류가 만들어졌다"며 "이 때문에 북태평양고기압이 평년보다 북서쪽으로 확장해 우리나라가 태풍의 길목에 위치하게 됐다"고 분석했다.

지난해는 겨울이 유난히 따뜻했던 해이기도 하다.

2019년 겨울 전국 평균기온은 3.1도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았고 최고기온(8.3도)과 최저기온(영하 1.4도)도 가장 높아 이례적으로 가장 따뜻했던 겨울이 됐다.

지난해 12월과 올해 2월에 잠깐 추위가 있었지만 대부분 기간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고, 특히 지난 1월은 따뜻한 남풍의 잦은 유입으로 전국에 고온 현상이 나타나 1973년 이후 가장 높은 기온과 가장 적은 한파 일수를 기록했다.

2019년 12월∼2020년 2월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2019년 12월∼2020년 2월 전 지구 기압계 모식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봄 기온은 오르락내리락 심하게 널을 뛰었다.

지난 3월 전국 평균기온은 7.9도로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높았지만, 4월은 쌀쌀했던 날이 많아 44위까지 내려갔다. 또다시 5월에는 다시 소폭 기온이 상승하며 평년보다 다소 더웠다.

여름 들어서는 이상기후가 장마철에 나타났다.

제주도는 올해 장마철이 49일간 지속해 1973년 이후 가장 긴 장마 기간을 기록했다.

중부는 지난 6월 24일부터 현재까지 장마가 42일째 이어지고 있어 역대 최장기간인 2013년 49일에 근접하고 있다.

기상청은 "지난달 말 북태평양고기압이 본격적으로 확장함에 따라 정체전선이 함께 우리나라로 북상했고 고기압 가장자리로부터 따뜻한 수증기가 다량 유입되면서 강수 구역이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 좁게 나타났으며 이로 인해 한 곳에 강한 비가 내리는 현상이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