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NGO '문화재 보호구역 동백섬 마리나' 철회 촉구

송고시간2020-08-04 14:22

댓글

"자연경관 훼손 우려, 특정 개인에게 막대한 특혜"

부산 해운대 운촌마리나 사업 철회 촉구 기자회견
부산 해운대 운촌마리나 사업 철회 촉구 기자회견

[촬영 김재홍·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해운대 동백섬 인근에 추진되는 운촌마리나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동백섬 지키기 대책위원회 등 지역 10여개 단체는 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재 보호구역인 동백섬 앞바다를 건설사에 통째로 갖다 바친 해양수산부와 부산시는 운촌마리나 사업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대표 관광지이자 문화재인 동백섬의 자연환경을 크게 훼손하고, 특정 개인에 막대한 이득을 주는 특혜 사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 등은 정부가 이런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대규모 궐기대회와 전 국민 서명운동에 벌이겠다고 예고했다.

해운대 거점 마리나 항만은 동백섬 앞 운촌항 일원 9만1천500㎡(육상 4만1천100㎡, 해상 4만7천300㎡, 방파제 3천100㎡) 면적에 친수·경관형 방파제, 산책로, 공원, 친수공간, 계류시설(100∼250척), 클럽하우스 등을 2021년까지 조성하는 민간투자사업이다.

해수부는 삼미 컨소시엄을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고 양측이 2016년 11월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