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댈리 "코로나19 무서워 PGA챔피언십 출전 포기"

송고시간2020-08-04 14:58

댓글
작년 PGA챔피언십 때 카트를 탄 채 이동하는 댈리.
작년 PGA챔피언십 때 카트를 탄 채 이동하는 댈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괴력의 장타와 괴상한 언동으로 유명한 존 댈리(미국)가 6일(한국시간) 개막하는 PGA챔피언십 출전을 포기했다.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

그는 4일 트위터에 "왜 기권했느냐고들 물어보는데, 캘리포니아주는 미국에서 가장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많은 곳이다. 나는 무릎 수술을 받았고 당뇨병을 앓고 있다"면서 "많은 사람에게 노출되는 건 두렵다"고 밝혔다.

PGA챔피언십은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 파크에서 열린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52만2천여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9천50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1991년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댈리는 2014년부터 6년 연속 PGA챔피언십에 출전했다.

작년에는 무릎 골관절염을 이유로 카트를 탄 채 경기를 하게 해달라는 청원이 받아들여져 사상 두 번째로 카트 탑승 플레이를 했다.

kh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