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베 건강이상설에 관방장관 "직무에 전념…문제 없다"

송고시간2020-08-04 15:14

댓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해명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각에서 제기된 아베 총리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내가 매일 보고 있지만 (아베 총리는) 담담하게 직무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전혀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일본 관가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호우 재해가 겹친 영향으로 아베 총리가 지쳐 있다는 얘기가 심심찮게 흘러 나왔다.

또 아베 총리가 올 정기국회 폐회 다음 날인 6월 18일 이후로 정식 기자회견을 피하는 등 집무실에서 '은둔형' 근무를 이어가는 것을 두고 몸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일지 모른다는 억측이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 발매된 사진 전문 주간지 '플래시'는 아베 총리가 지난달 6일 관저 내 집무실에서 토혈(吐血)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도교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오후 관저에서 열린 당정회의에서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가 발언하는 동안 눈을 감고 있다.

(도교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오후 관저에서 열린 당정회의에서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가 발언하는 동안 눈을 감고 있다.

스가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이 기사의 진위에 대해선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문제가 없다"는 말로 아베 총리의 건강 이상설을 일축했다.

아베 총리는 제1차 집권 말기인 2007년 9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 악화한 것을 이유로 내세워 총리가 된 지 약 1년 만에 퇴진한 바 있다.

2012년 제2차 집권에 도전할 때 당시의 건강 문제가 불거졌으나 신약 덕분에 완치했다고 주장해 위기를 넘겼다.

한편 4일 자 일본 주요 일간지에 게재된 아베 총리의 전날 동정(총리의 하루)을 보면, 오전 9시 56분 관저로 출근해 오후 6시 37분 퇴근해 사저로 갔다.

오전에는 언론 인터뷰 등 4개, 오후에는 당정회의 등 12개의 일정을 소화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