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경제청 내년 1월 개청…수소산업 거점 등 3개 지구 개발

송고시간2020-08-05 07:10

댓글

1청장·본부장·1실·2부·9개 팀 편성…오토밸리·비즈니스밸리도 조성

관련 조례 개정, 청사 확보, 민간협의체 구성 추진 등 개청 준비 '착착'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환영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환영

6월 3일 울산 미래 성장산업을 육성하고 구심점이 될 '울산경제자유구역'이 지정된 가운데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울산경제자유무역 지정 시민 환영 행사가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내년 1월 수소 산업 거점 지구를 비롯한 3개 지구를 조성·개발하는 업무를 전담하는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하 울산경제청)을 개청한다.

울산경제청은 1청장, 1본부장, 1실·2부, 9개 팀 조직으로 구성되는 등 개청 준비가 한창이다.

울산시는 이 같은 내용의 울산경제청 출범과 개청 계획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시 계획에 따르면 지방자치법에 따라 울산시 출장소 개념인 울산경제청은 시와 구·군 관련 사무를 인수·인계받은 뒤 내년 1월 개청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11월 개청 계획이었지만, 행정안전부의 기구 승인 절차가 늦어지면서 개청도 두달가량 늦어졌다.

시는 먼저 울산경제청 설립·운영과 업무 추진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행정기구 설치 조례, 사무위임 조례, 공무원 정원 조례, 지방공무원 수당 지급 조례,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특별회계 설치 및 운용 조례, 도시계획 조례, 건축 조례 등 7개 조례를 포함해 4개 규칙, 2개 규정을 모두 개정한다.

10월 7일부터 열리는 임시회에서 모두 처리한다.

시는 이어 울산경제청을 이끌 청장을 포함한 전문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개방형 직위와 임기제 공무원을 채용하기로 했다.

개방형 직위(직위 수의 30% 이내)는 청장(1∼2급)과 투자유치부장(4급) 등 2명이 해당한다.

또 임기제 공무원(총정원 30% 이내)은 투자유치, 신산업 육성 분야 전문가가 대상이다.

울산경제청 전체 근무 인원은 모두 60여 명으로 잡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 수소차 보급 앞장
울산 수소차 보급 앞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경제자유구역 지구별로 접근성과 민원인 편의 등을 종합 고려해 울산경제청 청사도 확보한다.

8억원가량 사업비를 들여 민간 건물(면적 1천330㎡·400평 정도)을 임차해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청사에는 청장실, 부서별 사무실, 회의실, 민원실, 홍보관 시설이 마련된다.

시는 울산경제청 홍보를 위해 기업 이미지를 알리는 것처럼 CI(기업 이미지 통합)도 개발하고 홈페이지도 구축한다.

다른 기관과 차별화하는 기관 이미지를 만들고 인지도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시는 용역을 거쳐 울산경제청 심볼과 로고를 개발하고 상표 등록을 할 예정이다.

이밖에 지구별 관리 주체와 함께 참여 기관, 기업이 모두 참여해 울산 경제자유구역 정책을 결정하는 등 다양한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행정을 실현하는 민간협의체 구성도 계획하고 있다.

수소 도시 울산
수소 도시 울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6월 지정된 울산 경제자유구역은 '동북아 에너지 허브'라는 비전과 '동북아 최대의 북방경제 에너지 중심 도시 육성'을 콘셉트로 하고 있다.

공간은 수소산업거점 지구(1.29㎢), 일렉드로겐 오토밸리(0.69㎢), 연구개발(R&D) 비즈니스밸리(2.72㎢) 등 총 3개 지구에 4.70㎢다.

사업비는 2030년까지 총 1조1천704억원이 투입된다.

수소산업거점 지구(테크노일반산업단지)는 수소경제 전환을 위한 수소 산업 연구개발 기관 집적화와 테스트 베드 구축을 목표로 수소에너지 실증 및 연구시설 집적화, 기업 하기 좋은 규제혁신 지구로 조성된다.

일렉드로겐 오토밸리(이화일반산업단지)는 친환경 에너지 미래 자동차 부품 생산기능 지구 육성을 목표로 전지, 자동차 산업 등과의 융복합을 통한 연구·생산·활용이 가능한 수소 융복합단지로 조성된다.

울산시는 대기업 자동차 산업과 중소 부품업체와 연계하는 친환경 자동차 부품 클러스터로 조성한다.

연구개발 비즈니스밸리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울산역(KTX) 역세권,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와 연계해 연구개발과 생산, 글로벌 비즈니스 지원산업 활성화, 기업인·연구인력의 정주 여건 조성, 친환경 에너지산업 선도지구로 조성된다.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