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프리카 이주민 급증에 속끓는 이탈리아 "10일부터 본국 송환"

송고시간2020-08-05 07:00

댓글

매주 최대 80명씩 튀니지로 송환…강경 대응 선회 관측도

'코로나19 검진' 받는 이탈리아 유입 이주민
'코로나19 검진' 받는 이탈리아 유입 이주민

(람페두사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최남단의 섬 람페두사 항구에서 4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이주민과 난민들이 건강검진을 받고 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 시설을 갖춘 선박인 'GNV 아주라'호에 수용될 예정이다. 람페두사는 이주민·난민 수용 정원이 100명인데 거의 10배가 넘는 인원이 최근 아프리카에서 이 섬으로 유입됐다. sungok@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최근 급증하는 아프리카 이주민 유입으로 골머리를 앓는 이탈리아 정부가 불법 이주민 송환 작업을 재개한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주민 정책을 관할하는 이탈리아 내무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한 튀니지발 이주민 송환 작업을 오는 10일부터 재개한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내무부는 튀니지 정부의 동의 아래 항공편으로 매주 최대 80명씩을 본국으로 송환한다는 계획이다.

정부 방침은 코로나19 와중에 점점 심각해지는 '이주민 유입 위기'를 어떻게든 해소하려는 고육지책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최근 수주 간 보트를 타고 지중해를 건너오는 이주민 행렬이 꼬리에 꼬리를 물며 사회문제화됐다.

이주민들의 주요 도착지인 최남단 람페두사섬과 시칠리아섬의 이주민 수용시설은 이미 정원을 최대 10배까지 초과해 그 기능을 사실상 상실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유입된 이주민들에 대한 14일 의무 격리까지 시행되고 있는 터라 수용 공간 부족 문제는 더 심각하다.

이탈리아 유입 이주민 수용할 '코로나19 격리 선박'
이탈리아 유입 이주민 수용할 '코로나19 격리 선박'

(람페두사 EPA=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최남단의 섬 람페두사 항구에서 적십자사 회원과 주민들이 아프리카 이주민과 난민을 수용할 'GNV 아주라'호의 접안을 기다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 시설을 갖춘 이 선박은 이주민과 난민 1천여명을 싣게 된다. 람페두사는 이주민·난민 수용 정원이 100명인데 거의 10배가 넘는 인원이 최근 이 섬으로 유입됐다. sungok@yna.co.kr

이런 가운데 지난주에는 격리 생활 중이던 이주민들이 체류지에서 무단으로 이탈하는 사건까지 발생하며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했다.

도주한 이주민 상당수는 신병이 확보됐으나 일부는 현재도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현 상태가 지속하면 현 정부 역시 불법 이주민에 대한 강경 대응으로 돌아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극우 정당 동맹의 마테오 살비니는 반체제정당 오성운동과의 연립정부 시기인 2018년 6월부터 작년 8월까지 내무장관으로 재직하며 국제구호단체의 난민구조선 입항을 거부하는 등 강경 난민 정책을 주도했다.

해당 연정이 붕괴하고 작년 9월 구성된 오성운동과 중도좌파 성향의 민주당 간 새 연정은 비교적 온건한 방향으로 정책을 수정했으나 이주민 유입 급증으로 민심이 크게 악화하며 이를 고수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 됐다.

코로나19로 3만명이 넘는 희생을 치른 이탈리아 정부로서는 불법 이주민 문제가 방역 위기와도 직결되는 터라 손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처지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3일 "이탈리아가 감내한 희생을 헛되이 할 수는 없다. 불법 이주민을 더는 용인하지 않겠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예고한 바 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