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장기화 브라질,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연말까지 연장 검토

송고시간2020-08-05 07:05

댓글

'적신호' 켜진 재정에 부담 가중…11월 지방선거도 변수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피해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재난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비정규직 근로자와 실업자, 빈곤층 등 코로나19의 타격을 크게 받는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연말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달까지로 예정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오는 12월까지 연장하되 지원금을 현재의 월 600헤알(약 13만4천700원)에서 200헤알로 낮추는 안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도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에게 긴급재난지원 확대 문제를 협의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 대통령과 경제장관
브라질 대통령과 경제장관

보우소나루 대통령(왼쪽)과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 정부는 4월부터 이달까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2천544억 헤알(약 57조1천150억 원)을 투입했다.

긴급재난지원이 연장되면 가뜩이나 어려운 재정에 부담을 가중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6월 기준 브라질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총액 비율은 85.5%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정부지출은 계속 늘고 경제활동 둔화로 세수는 감소하는 데 따른 결과다.

전문가들은 올해 말에 GDP 대비 공공부채 총액 비율이 100%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11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의회 심의 과정에서 지원금 규모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실제로 브라질 정부는 올해 초 월 200헤알 지급을 내용으로 하는 긴급재난지원 방안을 마련했으나 의회 심의 과정에서 현실성이 없다는 이유로 600헤알로 늘었다.

올해 지방선거 일정은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10월에서 11월로 한 달 연기됐다.

1차 투표는 11월 15일이고, 시장·부시장 선거는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같은 달 29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된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