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순조'…2차 사업 착수

송고시간2020-08-05 14:00

댓글
1월 31일 울산시청 본관 중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 착수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월 31일 울산시청 본관 중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 착수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5일 오후 청사 국제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 1차 사업 완료보고회 및 2차 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사업은 자치단체가 운영하는 폐쇄회로(CC)TV를 경찰과 소방 등이 재난구호, 범죄예방, 어린이와 치매 노인 등 사회적 약자 보호 등에 공동 활용해 도시 안전망을 확보하는 것으로, 지난해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서 선정됐다.

사업비는 국비 6억원과 시비 6억원 등 12억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12월∼올해 6월까지 진행된 1차 사업은 스마트 도시 안전망 서비스 구축과 시범 운영, 7월∼10월 진행되는 2차 사업은 사회적 약자 지원과 수배 차량 검색 지원 서비스 구축으로 구분된다.

1차 사업은 지역 5개 기초단체가 운영 중인 CCTV 통합관제센터 영상을 스마트시티센터를 통해 재난상황실, 119종합상황실, 112상황실, 법무부 위치추적관제센터 등에 제공, 재난·화재·범죄 등 긴급 상황 발생 때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6월 구축된 이 시스템은 안정화를 거쳐 이달 10일부터 실제 상황에 적용해 시범 운영된다.

2차 사업은 발달 장애인에게 손목시계 형태의 위치추적 단말기를 보급해 위급 상황 때 도움 요청이나 경찰 신고 등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 약자 지원', CCTV 영상을 이용해 수배 차량 발견 때 경찰청으로 위치와 이동 방향 등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수배 차량 검색지원' 등이 추진된다.

이날 보고회에는 시, 구·군, 울산지방경찰청, 법무부 등 관련 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시 관계자는 "도시공간을 재창조하는 울산형 뉴딜사업의 하나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을 통해 시민 누구나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도시 울산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