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북 수해지역 찾은 이낙연 "물길 뚫어 추가 피해 막아야"

송고시간2020-08-05 14:09

댓글

음성·충주 둘러보며 "신속한 재난지역 선포…복구 총력"

(음성·충주 = 연합뉴스) 이승민 천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5일 충북의 수해 현장을 찾아 "막힌 물길을 뚫어 향후 일어날 수 있는 추가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북 음성 수해 지역 찾은 이낙연
충북 음성 수해 지역 찾은 이낙연

(음성=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 대표 후보가 5일 오전 충북 음성군 감곡면 수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8.5 logos@yna.co.kr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음성군 감곡면 영산리 수해 현장을 둘러보면서 "나무 등 부유물이 떠내려와 물길을 막으면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3∼4일 비가 더 온다는데, 재해를 막을 수는 없지만 피해는 줄일 수 있다"며 "지역을 잘 아는 주민과 행정당국이 함께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의원은 장대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임시 천막에서 조병옥 음성군수, 임호선(괴산·증평·진천·음성) 의원으로부터 피해 상황을 설명 들었다.

충북 음성 수해 지역 찾은 이낙연
충북 음성 수해 지역 찾은 이낙연

(음성=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 대표 후보가 5일 오전 충북 음성군 감곡면 수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8.5 logos@yna.co.kr

이후 이 의원은 유실된 도로와 버스정류소, 복숭아 과수원 등을 둘러봤다.

그는 "복숭아 농사는 대개 자연재해가 없는 시기에 이뤄지는데 올해는 장마가 늦어져 피해가 컸다"며 "가능한 한 빨리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복구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임 의원은 "주변에 복숭아 농장이 많은데 눈에 보이지 않지만 피해가 산재 돼 있다"며 "주민들이 보상을 잘 받을 수 있도록 헤아려달라"고 요청했다.

한 주민은 이 의원에게 "길이 끊기고 고립돼 며칠째 아무것도 못 하고 있다"며 "빨리 장비를 보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낙연 의원에게 피해 호소하는 농민
이낙연 의원에게 피해 호소하는 농민

(음성=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5일 오전 충북 음성군 감곡면의 한 농민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 대표 후보에게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2020.8.5 logos@yna.co.kr

이 의원은 충주시 산척면 삼탄역으로 이동해 충북선 철로 복구상황도 살폈다.

그는 삼탄역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구체적인 피해 금액이 나오기 전이라도 기준을 충족하면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가능해 이전보다 대응이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7년 청주 수해 이후 읍·면·동까지 세분화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고 있기 때문에 큰 피해를 보고도 재난지역에서 제외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충북에서는 5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다. 또 312가구 61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철도 태백선 전 구간과 충북선 충주∼제천 구간, 도로 14곳은 복구작업이 늦어져 교통통제가 유지되고 있다.

청주기상지청은 정체전선에서 발달한 비구름의 영향 등으로 오는 7일까지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다.

삼탄역 방문한 이낙연 의원
삼탄역 방문한 이낙연 의원

(충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5일 오전 충주 산척면 삼탄역을 찾아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0.8.5 kw@yna.co.kr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