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습기살균제 피해인정 범위·정부 지원 확대하라"

송고시간2020-08-05 14:40

댓글

환경부 공청회 앞두고 참사 피해자들 "생색내기용 시행령안 폐지" 요구

의견 반영 요구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의견 반영 요구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입구에서 열린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 환경부 시행령입법 피해자 의견 반영 요구 기자회견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모임 관계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0.8.5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환경부 공청회를 앞두고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들이 피해인정 범위와 정부 지원을 확대하라고 주장했다.

'가습기살균제 환경노출확인 피해자 연합'(가습기피해자 연합) 등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 단체들은 5일 환경부 공청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는 생색내기용 시행령안을 당장 폐지하고 피해자 의견을 경청하라"고 요구했다.

박혜정 가습기피해자 연합 대표는 "개정 시행령안은 피해자 의견을 무시하고 정부와 가해기업을 위해 만들어진 꼼수 시행령"이라며 "피해 인정에 불리한 기존 시행령 조항들이 그대로 남아 있어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 취지를 위반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약속이 진심이었다면 피해자들이 긴 세월 동안 초지일관으로 요구했던 피 같은 의견들을 지금이라도 시행령에 반영해달라"고 말했다.

이들은 근육·신경·면역계 등 전신질환 피해도 가습기살균제 관련 피해로 포함하는 등 피해인정 범위를 확대할 것과 특별유족조위금 인상, 장해급여 지급대상 확대, 호흡기 장애 등급 세분화 등을 요구했다.

회견에 참석한 피해자들은 '결사반대'라고 적힌 흰 띠를 이마에 둘러매고 "가습기살균제 참사 국가재난 인정하라", "전체 피해자에 장해급여 지급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조사하는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도 지난달 공식 입장을 내고 환경부의 시행령안이 피해 인정 범위를 확대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 개정 취지를 살리지 못했다며 수정·보완을 요구했다.

환경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공청회를 열어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 하위법령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피해 당사자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