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글액이 코로나 억제에 효과'(?)…일본서 논란(종합)

송고시간2020-08-05 19:59

댓글

오사카 지사 "경증 환자 임상시험서 바이러스 감소 효과"

후생성 관계자 "정부 차원서 사용 권장 단계 아니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포비돈요오드를 섞은 가글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임상시험 결과를 한 광역단체장이 발표하고, 의사 단체 대표는 사실상 이를 반박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일본 오사카부(府) 지사는 4일 기자회견을 열어 관내 숙박시설에서 요양 중인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이 포비돈요오드가 배합된 가글액을 사용했는데 타액 속의 바이러스가 줄었다고 밝혔다.

포비돈요오드는 광범위한 살균 효과를 가진 소독약이다.

요시무라 지사의 발표에 따르면 오사카부립(府立)병원이 경증환자 41명에게 하루 4차례 포비돈요오드가 함유된 가글제를 사용토록 한 뒤 사용하지 않은 환자와 비교했다.

가글제를 사용한 환자는 나흘째의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 양성률이 9% 수준으로, 가글제를 쓰지 않은 환자(약 40%)와 비교해 훨씬 낮았다고 한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부 지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부 지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연구를 진행한 오사카 하비키의료센터의 마쓰야마 아키후미 차세대창약창생센터장은 가글액이 감염자의 타액 속 바이러스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가글액 자체가 중증화나 감염확산을 막는 효과가 있는지를 확인한 것은 아니라며 타액에 의한 비말감염 억제 효과 등에 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시무라 지사는 "연구단계에서 효과가 확정적으로 나온 것은 아니지만 포비돈요오드를 이용한 양치질을 권장하고 싶다"면서 해당 가글제의 사재기를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요시무라 지사의 기자회견 후에 인터넷상에서 가글액 주문이 폭주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품절 사태가 빚어지는 등 사재기 현상이 나타났다.

포비돈요오드를 섞은 가글액이 코로나19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4일 오후 오사카의 한 약국 가글액 진열대가 텅 비어 있다. [사진=도쿄주니치신문]

포비돈요오드를 섞은 가글액이 코로나19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4일 오후 오사카의 한 약국 가글액 진열대가 텅 비어 있다. [사진=도쿄주니치신문]

이에 요시무라 지사는 5일 기자회견에서 "(어제 발표 내용에 대해) 오해가 있다. 가글액은 코로나19의 예방약이나 치료약은 아니고 타액 속의 바이러스양을 줄여 감염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정도"라며 주의사항을 지키는 등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자신의 발언이 가글액 사재기 현상을 촉발한 것에 대해선 "전매는 위법"이라며 사재기 자제를 호소했다.

이와 관련, 일본 언론은 가글액으로 입을 헹구어 입안의 바이러스가 줄어도 기도나 폐, 코안에는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기 때문에 요시무라 지사의 주장이 사실을 오도하는 것이라고 일부 전문가들은 비판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카가와 도시오(中川俊男) 일본의사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시점에선 (코로나19와 관련한 가글액 효과에 대한) 근거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의사회 차원의 전문가 회의 등에서 검증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담당 부처인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정부 차원에서 사용을 권장할 단계는 아니다"라면서 효과가 있다고 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지지통신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연구가 더 진행돼 확실한 증거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오사카부가 가글액의 코로나19 예방 효과 검증 등을 위한 임상시험을 확대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연구상황을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