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세안+한중일 기구, 재정건전성 계획 통한 부채 관리 권고

송고시간2020-08-05 16:44

댓글

아세안+3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화상회의

아세안+한중일 기구, 재정건전성 계획 통한 부채 관리 권고 (CG)
아세안+한중일 기구, 재정건전성 계획 통한 부채 관리 권고 (CG)

[연합뉴스TV 캡처]

(세종=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아세안+한중일 거시경제조사기구(AMRO)가 중기 재정 건전성 계획을 마련해 부채 수준을 관리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5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 아세안+3(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에서 AMRO는 역내 국가들의 재정 상황을 두고 이같이 언급했다.

AMRO는 대부분의 국가들이 확장적 재정정책을 펼 수 있는 재정 여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도 중기 재정 건전성 계획 수립 등을 통해 부채 수준을 관리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경기부양책을 수립할 때 피해가 큰 산업 및 가계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화상회의에는 한중일 3국과 아세안 10개국의 재정·통화당국 인사, 국제통화기금(IMF)과 AMRO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금융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아시아 국가에 유동성을 지원할 때 미 달러화가 아닌 역내 통화를 활용하는 방안, 리보 금리가 폐지되는 만큼 대안을 도출하는 방안 등이 테이블에 올랐다.

아세안과 한중일 3국은 지난해 재무장관 회의에서 추진하기로 한 5개 신규 과제를 구체화하기 위해 예비연구 작업반을 운영해 왔으며, 이날 회의에서 그 성과를 공유했다고 기재부는 밝혔다. 5개 과제는 무역·투자 결제 시 역내 통화 활용 증진, 인프라 투자 지원 강화, 구조적 이슈 대응을 위한 지원 확충, 기후변화 대응 협력, 기술진보(핀테크) 정책 공조 등이다.

한국은 핀테크 연구 작업반의 주도국을 맡아 역내 핀테크 산업 발전현황과 회원국의 지원 및 규제정책 등을 조사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