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이루트 폭발참사로 30만명 갈 곳 잃어…도시절반 피해

송고시간2020-08-05 19:23

댓글

사망자 100명·부상자 4천명 넘어서…피해액 3.5조∼6조원 추산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지중해 연안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한 초대형 폭발 참사로 30만명이 갈 곳을 잃는 등 도시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베이루트 당국이 집계했다.

피해액은 30억 달러(3조5천700억원)를 상회할 것으로 추산됐다.

잔해만 남은 베이루트 대폭발 현장의 창고
잔해만 남은 베이루트 대폭발 현장의 창고

(베이루트 A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대폭발로 잔해만 남은 창고를 드론으로 촬영한 모습. 전날 이 창고에서 두 차례 폭발이 일어나 베이루트시 전체를 흔들었으며, 항구 주변 건물들이 주저앉거나 심한 손상을 입었다. sungok@yna.co.kr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5일 AFP 통신에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25만∼30만명이 집을 잃은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피해액은 30억∼50억 달러(5조9천4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국이 현재 공식적으로 피해를 집계하고 있다면서 폭발 참사로 도시의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앞서 레바논 적신월사(적십자사에 해당)는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 부상자는 4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했다.

레바논 적신월사는 "우리 팀은 주변 지역에서 여전히 수색과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폭발로 인한 파편 아래 희생자가 아직 더 있다고 설명했다.

폭발 참사 다음 날 아침을 맞은 베이루트에서는 통곡 속에 수색과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yuls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