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총리, 충주 호우피해 현장 점검…"항구적 복구에 최선"

송고시간2020-08-05 19:05

댓글

"피해 크면 특별재난지역…충북에 필요한 제도 취할 것"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하는 정세균 총리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하는 정세균 총리

(충주=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충북 충주시 엄정면 탄방마을을 방문해 하천과 도로 유실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집중호우 피해를 본 충북 충주시 엄정면과 산척면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조속한 복구와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생각보다 피해 규모가 클 경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제도가 마련돼있다"며 "중앙정부는 당연히 충북도나 충주시에 대해 신속하게 필요한 제도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는 신속히 응급복구를 한 다음 다시는 똑같은 장소에서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항구적 복구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하라"며 "중앙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필요한 응분의 조치를 다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구조현장 출동 중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송성한 소방사를 언급하면서 "젊은이의 희생을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어 삼탄역으로 향해 충북선 철로 복구 상황도 점검했다.

토사 유입 피해 발생한 충북선 인등터널 방문한 정세균 총리
토사 유입 피해 발생한 충북선 인등터널 방문한 정세균 총리

(충주=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집중호우로 인해 토사 유입 피해를 입은 충북 충주시 인등터널을 방문해 수해 복구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kimsdoo@yna.co.kr

정부는 충북과 경기, 충남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를 받아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심의에 착수했고, 신속히 절차를 진행해 7일 안팎에는 최종 선포를 할 방침이다.

현재로서는 충북 충주와 함께 제천, 충남 천안·아산, 경기 안성·이천·연천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이 유력 검토된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