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우로 무너진 축대 치워달라" 이웃에 흉기 휘두른 60대 검거

송고시간2020-08-05 21:13

댓글

(이천=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집중호우로 이웃 건물의 축대가 자신의 집 인근으로 무너져 내리자 잔해를 치워달라고 요구하며 이웃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이천경찰서 깃발
경기 이천경찰서 깃발

[연합뉴스TV 제공]

경기 이천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 40분께 경기 이천시 마장면의 한 식품업체 사무실에서 이웃인 B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로부터 사흘 전 중부지방에 계속된 폭우와 돌풍으로 B씨 업체 건물의 축대가 무너져 자신의 집 인근인 바로 옆 소하천으로 쏟아지자 잔해물을 치워달라고 요구하며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ky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