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능후 복지장관, 의료계 파업 관련 내일 대국민 담화 발표

송고시간2020-08-05 22:27

댓글

의료계에 집단휴진 재고 요청할 듯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에 반발하며 의료계가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가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다.

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6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계 집단 휴진과 관련한 정부 입장을 담은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담화문을 통해 의료계의 집단 휴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자칫 진료 공백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재고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최근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늘려 10년간 4천명의 의사를 추가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했고 이에 의료계는 강력히 반발하면서 7일 전공의 파업, 14일 개원의 위주의 대한의사협회(의협)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특히 전공의들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 인력까지 모두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서기로 하면서 자칫 진료 공백에 따른 '의료 대란'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막판까지 최선을 다해 의료계와 대화·협의를 지속하면서 갈등을 풀겠다는 입장이다.

복지부는 이날 대전협과 간담회를 열고 '소통협의체'를 구성해 보건의료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으며, 의협에도 소통과 협력을 위한 '보건의료발전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상황이다.

박 장관은 담화문에서 의료계에 협의체 구성을 비롯한 정부의 대화 노력에 응해 달라고 재차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

아울러 전공의 휴진이 당장 하루 앞으로 다가온 만큼 의료 공백 우려에 대한 정부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복지부는 이날 "24시간 비상진료상황실을 운영해 비상 진료 대책이 차질 없이 시행되도록 관리하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의료기관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모든 상황에 대한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