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스널, 코로나19 재정난으로 직원 55명 해고

송고시간2020-08-06 08:05

댓글
아스널 홈구장 에미레이츠 스타디움
아스널 홈구장 에미레이츠 스타디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재정난을 호소하며 직원 55명을 해고하기로 했다.

아스널 구단은 5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여파로 구단의 수입이 크게 줄었고, 2020-2021시즌에도 영향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직원들의 일자리와 기본급을 보장하려고 힘써 왔지만, 55명을 해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가볍게 내린 결정은 아니다. 직원들에게 화가 나고 어려운 일이라는 걸 안다. 최대한 신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구단의 이번 결정은 30일의 협의 기간을 거친다.

아스널은 4월 미켈 아르테타 감독을 포함한 코치진과 1군 선수단이 구단의 경제적 어려움 극복을 위해 연봉의 12.5%를 자진 삭감했다.

경영진도 1년간 임금의 3분의 1 이상을 삭감하는 데 동의했다.

bo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