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부·호남에 돌풍 동반한 강한 비…다수지역 호우·강풍특보

송고시간2020-08-06 08:38

댓글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침수된 다리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침수된 다리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6일 경기도 의정부시 중랑천에서 다리가 집중호우로 불어난 물에 잠겨 있다.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6일 오전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전라도에는 돌풍, 천둥·번개를 동반하며 시간당 30∼50㎜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서해안에는 순간 풍속 2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이날 오전 현재 호우경보는 서울·경기도, 대전시, 충청도, 강원, 경북 등 다수 지역에 발령돼 있다.

강풍주의보도 일부 남부 지방을 빼고 대다수 지역에서 발령돼 있다. 강풍주의보는 대부분 이날 오후나 밤, 늦어도 7일 아침 전에는 해제될 예정이다. 제주도에는 지난달 말 발령된 폭염주의보가 유지되고 있다.

6일 오전 6∼7시 주요 지점별 강수량은 화성 진안 54.5㎜, 양평 용문산 49.0㎜, 용인 47.5㎜ 등이다. 이날 오전 0시∼7시 일 최대 순간 풍속은 태안 안도가 29.4m/s, 부안 갈매여가 28.3m/s, 홍성 죽도가 23.9m/s다.

특히 중부지방과 전라도는 강한 비와 함께 강풍이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 저지대 침수,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비는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이날 낮부터, 충청도와 경북 북부는 늦은 오후부터 차차 그치겠다.

아슬아슬 침수위기
아슬아슬 침수위기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등 한강 상류 방류량이 늘어남에 따라 6일 불어난 중랑천 옆 도로인 동부간선도로 노원방향이 통제돼 있다. hama@yna.co.kr

7일은 충청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오겠으며 서울·경기도와 강원도에서는 오후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6∼7일의 예상 강수량은 충청도·남부지방이 50∼150㎜다. 충청도·전라도·경북 북부에서는 20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서울·경기도, 강원도는 30∼80㎜의 비가 오고, 많은 곳은 120㎜ 이상 쏟아지겠다.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10∼50㎜다.

중부·호남에 돌풍 동반한 강한 비…다수지역 호우·강풍특보 - 3

bookman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