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김종인에 "당 신뢰 실추시키는 주호영 단속하라"

송고시간2020-08-06 09:47

댓글

"무뢰배들 뒷골목 쟁투 아닌데 공당으로 품격 갖춰야"

대화하는 김종인·이재명
대화하는 김종인·이재명

2016년 8월 15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CGV에서 당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현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가 '덕혜옹주' 관람에 앞서 이재명 성남시장(현 경기지사)과 대화하고 있다. 2016.8.15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시가 토지거래허가제 위헌 논란과 관련,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직자들을 입단속 시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6일 '김종인 비대위원장님께 드리는 고언'이라는 페이스북 글에서 "무뢰배들의 뒷골목 쟁투가 아닌 이상, 공당의 공방은 상식과 사실에 기초해 최소한의 품격을 갖추는 것이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며 "주 대표님 등 당직자들로 하여금 대외적 의사 표현이나 상대에 대한 비판은 신중한 검토 후에 사실에 기초해서 하도록 단속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이같은 언급은 경기도가 검토 중인 토지거래허가제에 대해 주 원내대표가 위헌이라고 비판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앞서 이 지사는 주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토지거래허가제는 박정희 전 대통령 때 법에 처음으로 명시했고 과거 새누리당 의원들이 발의한 것"이라며 반박 글을 올린 바 있다.

이 지사는 "기업이 비업무용 부동산을 대량 보유함으로써 부동산시장이 교란되자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민주정의당 노태우 정권은 비업무용 부동산 매각을 강제했다"며 "당시 이 정책을 입안하고 추진한 분이 바로 김종인 위원장이신데, 이때 누구도 이를 두고 공산주의라거나 위헌이라 비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업무용 부동산 강제 매각보다 훨씬 약한 비주거용 주택 취득 허가제(토지거래허가제)를 위헌 또는 공산주의로 비난하는 주 원내대표의 주장은 통합당의 역사와 치적을 부인하는 행위이자 당의 권위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자해행위"라며 "더구나 토지거래허가제는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박정희 정권이 만들었고, 헌재도 합헌 결정을 했으니 위헌이라거나 공산주의라는 비난은 자가당착적 허위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당리와 당략에 집중하시다보니 미래통합당과 비대위원장님의 지나온 역사는 물론 주요 치적까지 폄훼하며 당의 권위와 신뢰를 실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