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고투 트래블' 이후 코로나 확진 2.4배로 늘어

송고시간2020-08-06 09:50

댓글

일평균 546명→1천305명 급증…"여행·귀성으로 감염확산 사례"

코로나19 확산 속 기모노 차림의 일본 관광객
코로나19 확산 속 기모노 차림의 일본 관광객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도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7월 22일 여름 기모노인 유카타를 입은 여성들이 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쓰고 도쿄 아사쿠사의 유명 관광지인 나카미세 거리를 걷고 있다.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관광 활성화 사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시작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주간 단위 확진자가 2.4배로 늘었다고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던 지난달 22일 시작된 고투 트래블은 국내 여행 비용의 50% 상당(1박 기준 1회에 최대 2만엔)을 보조하는 사업이다.

광역 지자체의 발표를 토대로 아사히가 집계가 결과에 따르면 7월 15~21일 일주일간 일본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546명이었다.

이 기간 도쿄도는 하루 평균 확진자가 232명이나 됐지만, 다른 지자체들은 100명 미만이었다. 특히, 규슈(九州)와 도호쿠(東北) 등의 8개 지자체는 확진자가 전혀 없었다.

그러나 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일주일간은 일본 전역의 하루 평균 확진자가 1천305명으로 급증했다.

게다가 도쿄도 344명, 오사카(大阪)부 184명, 아이치(愛知)현 158명, 후쿠오카(福岡)현 117명 등 4개 지자체에서 하루 평균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바(千葉)현과 가나가와(神奈川)현, 효고(兵庫)현 등 대도시 인근 지자체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오키나와(沖繩)현은 고투 트래블 시작 전 일주일의 하루 평균 확진자는 1명이었으나 이달 4일까지 최근 일주일은 58명으로 폭증했다.

규슈에 있는 구마모토(熊本)현도 같은 기간 1명 미만에서 21명으로 뛰어올랐다.

[그래픽] 최근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그래픽] 최근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만에 재차 1천명대로 늘었다. 5일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에선 1천23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7월 22일 고투 트래블 사업을 시작하면서 당시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졌던 도쿄도 발착(發着) 여행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하지만, 코로나19 2차 확산 상황에서 관광 활성화 정책은 적절치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사히는 "정부가 관광 지원책 '고투 트래블'을 추진하고 오봉(한국의 추석) 귀성도 시작되는 가운데 여행이나 귀성이 감염 확산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각지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의 오봉은 한국의 추석처럼 귀성해 성묘하고 가족들이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명절로, 법정 공휴일은 아니지만 양력 8월 15일을 전후로 기업별로 사흘 이상 휴무다.

신문은 "지자체가 확인한 감염 사례를 보면 지역의 경계를 넘는 인적 왕래와 감염 방지는 양립하기 어렵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