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천바다케이블카 휴가철 맞아 '대박'…주말 1만5천명 방문

송고시간2020-08-06 09:53

댓글

평일에도 평균 5천명 찾아, 1시간 연장 운행

빈곳 없는 사천바다케이블카 주차장
빈곳 없는 사천바다케이블카 주차장

[사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천=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여름휴가 시즌이 시작되면서 경남 사천바다케이블카가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몰이다.

사천시시설관리공단은 지난 7월 말부터 주말에만 평소의 3배인 1만5천여명이 사천바다케이블카를 탑승했다고 6일 밝혔다.

평일에도 하루 평균 5천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고 공단은 덧붙였다.

휴가철 사천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늘고 있어 탑승객 역시 더 늘 것으로 공단은 예상한다.

공단은 휴가철을 맞아 지난달 말부터 오는 23일까지 평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시간 정도 연장 운행하고 있다.

매표는 운행종료 1시간 전에 마감한다.

대방정류장을 출발해 바다를 가로지르는 초양정류장을 경유해 산 구간인 각산정류장에 도착하는 총 길이 2.43km의 코스로 운영한다.

사천바다케이블카
사천바다케이블카

[연합뉴스 자료사진]

각산전망대에 오르면 남해안의 크고 작은 섬과 시원한 푸른 옥빛 바다 그리고 '한국의 아름다운 길' 대상에 오른 '창선·삼천포대교'가 한눈에 보인다.

사천바다케이블카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탈 수 없다.

공단은 전 방문객을 '적외선 무균소독실'을 통과하도록 하고 탑승장에 입장할 때는 열화상 카메라로 체온 확인과 손 소독제 사용 등 방역지침을 지키도록 했다.

공단 관계자는 "전 국민이 장기화한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쳐있는 터라 여름 휴가철을 맞아 조심스레 여행 온 가족들이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shch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