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싱가포르 뎅기열 환자 올해 2만2천403명…역대 가장 많아

송고시간2020-08-06 09:50

댓글

사망자도 20명째…코로나로 집에 머무는 시간 많아 숲모기에 노출 '방역 비상'

싱가포르에서 뎅기열 방역 활동을 벌이는 모습
싱가포르에서 뎅기열 방역 활동을 벌이는 모습

[신화=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싱가포르에서 숲모기를 통해 전파되는 뎅기열 환자가 역대 가장 많이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6일 CNA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보건부는 전날 뎅기열 환자가 2만2천403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가장 많았던 2013년의 2만2천170명을 넘어선 것이다.

통상 싱가포르에서는 5∼10월에 뎅기열 환자가 상대적으로 더 많이 발생한 것으로 고려하면 남은 기간 뎅기열 환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 싱가포르는 현재 8주 연속 주당 뎅기열 환자가 1천명 이상이 발생하고 있다.

주당 뎅기열 환자 수가 역대 가장 많았던 2014년의 891명을 훌쩍 넘어선 수치다.

뎅기열은 이집트숲모기, 흰줄숲모기 등 바이러스에 감염된 모기에 물려 감염되고, 사람 대 사람으로 전염되지는 않는다.

감염자의 70∼80%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 경우에는 출혈이 생기는 뎅기출혈열, 출혈에 혈압까지 떨어지는 뎅기쇼크증후군이 나타난다

보건부는 또 2일 현재까지 뎅기열로 사망한 이는 20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뎅기열 사망자와 같은 숫자다.

가장 어린 사망자는 25살이고, 가장 나이가 많은 사망자는 92세라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보건부는 올해 뎅기열 환자의 0.2%가량은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뎅기출혈열 증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올해 특히 뎅기열 환자가 증가한 이유에 대해 보건 당국은 1분기의 경우, 뎅기열 바이러스를 일으키는 혈청형이 30여년 전에 유행했던 DENV-3로 변화하면서 면역력을 가진 이들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5월부터 10월까지 날씨가 더 따뜻해지면서 숲모기들이 더 쉽게 알을 낳게 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직장 봉쇄 조치로 낮 동안 집에 더 많이 머물면서 뎅기열을 옮기는 숲모기에 노출되는 경우가 더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약 두 달 간 이동이 제한되고, 기숙사에 거주하는 이주노동자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격리되면서 방역 관련 업무를 할 인력 역시 부족했던 것도 이유로 거론된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